Los Angeles

71.0°

2020.07.04(Sat)

다우 453포인트 급락…우한 폐렴 공포에 3대 지수 모두 하락

[LA중앙일보] 발행 2020/01/28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20/01/27 20:49

여행 관련주 내리고 국채·금값은 강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에 대한 공포가 확산하면서 그동안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오던 뉴욕증시는 27일 요동치며 큰 폭의 하락세를 기록했다.

<관계기사 중앙경제>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53.93포인트(1.57%) 내린 2만8535.80에 거래를 마쳤다. 400포인트 이상 하락하며 개장한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낙폭을 318포인트까지 줄였지만, 국제보건기구(WHO)가우한 폐렴의 글로벌 위험수위를 ‘보통’에서 ‘높음'으로 수정하면서 주저앉았다. 다우지수는 지난해 8월 이후 처음으로 5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51.84포인트(1.57%) 떨어진 3243.63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75.60포인트(1.89%) 하락한 9139.31을 각각 기록했다.

종목별로는 아메리칸 에어라인(-5.54%), 델타(-3.37%), 유나이티드(-5.21%) 등 항공주의 급락이 돋보였다. 또 힐튼(-3.27%), 하얏트(-0.70%), 엑스페디아(-2.73%) 등 호텔과 여행 관련주는 물론, 에스티로더(-4.07%), 나이키(-1.75%) 등 중국 시장 매출 비중이 높은 주식들의 타격이 컸다.

재니 몽고메리 스콧의 가이레바스 수석 채권투자 전략가는 "투자자들이 주식을 팔고 안전 자산을 사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이날 주식과 반대로 미국 국채 가격은 강세를 보였다.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1.60%까지 떨어져 지난해 10월 10일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국채 수익률 하락은 채권 가격이 올랐음을 의미한다. 또 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4%(5.50달러) 오른 1577.40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13년 4월 이후 약 6년여만의 최고 수준이다.

반면 국제유가는 산유국들의 진화에도 불구하고 원유 수요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부각되면서 5일 연속 하락했다.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9%(1.05달러) 하락한 53.1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5거래일 연속 하락이자 지난해 10월 15일 이후 약 3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관련기사 '우한' 폐렴 글로벌 비상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