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6.06(Sat)

개인 신분증 겸한 미국판 주민등록증

[LA중앙일보] 발행 2020/02/05 미주판 19면 기사입력 2020/02/04 21:10

봉화식의 슬기로운 미국생활 ∥ <18>운전 면허증

리얼ID, 10월부터 공항·공공기관서 사용
23개주에서는 한국서 취득한 면허 인정

대한민국 면적의 100배에 달하는 미국은 자동차의 나라로 대표된다. 땅덩어리가 넓지만 제대로 된 철도ㆍ고속탄환 열차 시스템이 없어 장거리는 주로 항공편으로 이동한다. 그러나 비용 때문에 자가용으로 고속도로를 타고 다니는 일이 가장 흔하다. 수도권ㆍ대도시 인근은 버스ㆍ택시ㆍ지하철과 같은 대중교통 수단이 잘 갖춰져 있지만 대부분의 지역은 차가 없으면 기본적인 생활 자체가 어렵다. 미국에 도착하는 한인들이 가장 먼저 방문하는 곳도 차량국(DMV)이다. 가주의 경우 대부분의 주민이 차를 소유하고 있으며 프리웨이 몇마일 거리에 사는 경우가 많다. 신분증을 겸비한 운전 면허증의 이모저모를 알아본다.



▶미국인 3분의2 이상이 소지

2018년 기준으로 미국의 운전면허증 소지자는 전체 인구의 69% 가량인 2억2750만명이다.

4000만명의 최다 인구를 자랑하는 캘리포니아주는 미국내 운전자의 10%가 넘는 2700만명이 라이센스를 지니고 있다. 2위 텍사스주(1737만명)의 1.5배가 넘는다. 주마다 면허증 디자인ㆍ크기가 다양하다. 가주는 80년대까지 재질이 비닐이었지만 이후 플래스틱으로 교체됐다. 국내선 비행기를 탈때 여권을 대신할수 있는 리얼ID는 10월1일부터 사용이 가능하다. 가주에서는 한국어로 필기시험을 볼수 있으며 한인이 운영하는 운전학교에서 주행연습을 하고 티켓을 받았을때 필수적인 교육 이수도 한국어로 받을수 있다.

국제 면허증은 가급적 빠른 시일에 미국 면허증으로 바꾸어야 한다. 가주는 구석구석을 잇는 거미줄 같은 간선도로와 여유있는 로컬길을 자랑한다.

동부ㆍ중부와는 달리 요금을 받지 않는 도로는 서부에서 무료라는 뜻의 프리웨이(freeway)로 일컫는다. 미국에 처음 온 상당수 한인들은 독일의 아우토반처럼 속도제한 없이 달리는 '자유로'로 오해하기도 한다.

미국의 전체 도로망 길이는 400만마일이며 고속도로는 4만7000마일에 달한다. 미국 라이센스를 취득하면 이같이 광활한 길을 이용할수 있는 특권이 주어진다. 본국서 도착한 한인들은 필기시험엔 큰 어려움을 겪지 않지만 주행 테스트를 한번에 통과하는 경우는 의외로 많지 않다. 정지신호에서 보행자 우선으로 완전히 멈춘뒤 출발해야 하는 등 안전위주의 원칙이 생소한 탓이다.

운전 면허증은 또한 가장 확실한 신분 증명서로 통한다. 미국에서 가장 보편적인 ID이며 한국의 주민등록증에 해당된다. 운전 면허증이 아닌 증명서를 제시하면 확인하는 쪽에서 오히려 어색해 한다. 운전을 하지 않더라도 신분증 목적으로 면허증을 취득하는 편이 낫다.



▶자동차 신호등 고장나면 실격

집에서 가까운 차량국(Department of Motor Vehicles)을 방문해 신청할수 있다. 당일 찾아가 줄을 서서 기다리거나 인터넷으로 예약을 할수도 있다.

하와이ㆍ텍사스ㆍ플로리다ㆍ콜로라도 등 한국과 협의를 거친 23개주는 한국 면허증을 인정, 추가 절차 없이 라이센스를 발급해준다.

합법적인 체류신분을 증명하는 비자가 딸린 패스포트ㆍ소셜 시큐리티 번호ㆍ영주권 등이 필요하며 유학생은 I-20 서식을 보여야 한다. 어떤 주는 소셜 시큐리티 번호를 요구하지 않는다.

뉴욕주는 사지선다 객관식 시험이 20문항이지만 가주는 36개다. 필기시험은 도로표지ㆍ교통법규 내용을 테스트한다. 뉴욕주의 경우 유효기간이 6개월 이상 남은 국제면허증 소지자에게는 실기를 면제해 준다.

시험관이 탑승하는 실기시험용 자동차의 신호등ㆍ브레이크 라이트가 고장나 있으면 곧바로 실격처리 될수 있기 때문에 사전 점검이 필수다. 또 차량 보험 증서가 없으면 그 차로 시험을 볼수 없다.

-------------------------------------------------------------------------------

DMV 면허증 신청은…

운전할 수 없는 ID도 따로 발급

미국에서는 만16세가 되면 운전을 하거나 결혼도 할수 있다. 외국인은 주로 18세 이상이 해당된다.

운전면허증 신청서에 성명ㆍ주소ㆍ소셜 시큐리티 번호와 같은 개인정보를 채워야 한다. 서명을 끝마친 양식은 불심검문때 경찰이 요구하는 알코올ㆍ마약 혈중 농도를 확인하기 위한 검사를 받겠다는 동의서를 겸한다.

서명이 없을 경우 DMV에서 신분증 또는 면허증 발급을 거부한다. 비운전자를 위한 ID카드도 따로 발급한다. 신청 수수료는 33달러로 12개월동안 유효하다. 이 기간이 지나면 환불없이 처음부터 서류를 다시 신청해야 한다.

가주에서는 당일 3차례까지 필기시험을 치를수 있다. 3번 연거푸 75% 이상 맞추지 못하고 떨어지면 다시 신청해야 한다. 최근에는 종이 대신 스크린 화면을 손가락으로 누르는 터치톤 방식으로 시험을 소화한다.

필기를 통과하면 실기(주행) 시험이 기다린다. 몇주뒤에 예약을 하고 그 동안에 운전학교 강사를 불러 도로에서 연습한다.

드라이빙 테스트를 치르기 위해 DMV 사무실에 본인이 차를 몰고오면 무면허 운전이 된다.

실기까지 최종 합격하면 그 자리에서 시력검사를 치르고 사진을 촬영한뒤 지문을 찍는다. 마지막으로 서명을 마치면 종이로 된 90일짜리 임시 면허증을 내준다. 정식 플래스틱 카드는 2~3주뒤 집에 도착한다.

한편 모험심이 강하고 혈기방장한 10대 청소년들의 차량 보험료는 성인의 3배에 달한다. 사고라도 내면 요율이 더 오른다. 성인 역시 음주운전ㆍ과속으로 티켓을 여러번 떼면 메이저 보험사에서 쫓겨나거나 가입비가 크게 오른다.

장기 무사고 운전자의 경우 보험료는 차량 한대당 연 1000달러 남짓이며 AAAㆍ가이코ㆍ머큐리ㆍ프로그레시브ㆍ올 스테이트ㆍ파머스ㆍ21세기ㆍ스테이트 팜ㆍ네이션와이드ㆍ트래블러스ㆍe슈어런스와 같은 대형회사들이 치열한 고객 유치 경쟁을 벌인다.

현재 미국을 포함, 대한민국의 면허증을 상호 인정하는 나라는 135개국에 달한다.



관련기사 봉화식의 슬기로운 미국생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