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7.15(Wed)

“역경 딛고 비상”…‘산불’ 통해 ‘희망’ 표현

임은숙 기자 rim.eunsook@koreadailyny.com
임은숙 기자 rim.eunsook@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2/05 미주판 9면 기사입력 2020/02/04 21:53

백연희씨 작품전·출판기념회
패밀리 터치 갤러리서 전시

화가 백연희씨의 도록 출판 기념 사인회를 겸한 전시회에 참석한 화가들이 백씨의 작품앞에 함께 모여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 패밀리 터치 갤러리]

화가 백연희씨의 도록 출판 기념 사인회를 겸한 전시회에 참석한 화가들이 백씨의 작품앞에 함께 모여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 패밀리 터치 갤러리]

작가 백연희씨가 작품활동을 하면서 틈틈이 써온 작업 일지 및 관련 작품을 담은 도록이 출간됐다. 백씨는 도록 출판을 기념, 사인회와 함께 지난 몇 달간 뉴욕에서 작업한 대작 ‘산불’과 2002년부터 2012년까지 완성한 5점의 작품들을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뉴저지 패밀리 터치 갤러리에서 전시했다.

이 전시에는 화가 김차섭·김명희·이일·이수임·이미화·리처드 매스터스·최일단·강종숙·안형남·박가혜·김미경·김희정·박준·김희수 등 뉴욕의 중견화가들이 참석했다. 또 뉴욕가정상담소 설립자 김광희 박사를 비롯 알재단 이숙녀 대표, 훈민학교 원혜경 교장, 기브챈스 이애나 디렉터, 세튼홀 대학 진 브라질 미술관장 등도 함께 했다.

이번에 전시된 대작 ‘산불’은 알루미늄 8판으로 구성, 강렬한 색채와 속도감을 통해 발산된 광대한 에너지를 표출하고 있다.

숨도 쉴 수 없을 만큼 활활 타오르는 불길 속 한 가운데에 작게 묘사된 인물은 거센 불길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묵묵하게 자기의 길을 가는 인생을 표현한 것.

작가는 “산불 같은 고난과 역경 속에서 각자가 주어진 삶의 길을 걸어갈 수 있는 건 어쩌면 불길 틈틈이 보이는 하늘의 작은 별과 같은 희망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현재 뉴욕과 샌프란시스코, 한국을 오가며 활동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