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6.0°

2020.03.28(Sat)

트럼프 탄핵안 끝내 부결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2/06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20/02/05 16:51

상원 탄핵소추안 표결서
권력남용·의회방해 무죄
면죄부 받고 재선 행보

도널트 트럼프 대통령이 면죄부를 받고 거침 없이 재선 행보에 나서게 됐다.

연방상원은 5일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해 ▶‘권력 남용(abuse of power)’에 대해 유죄 48, 무죄 52 ▶‘의회 방해(obstruction of Congress)’에 대해 유죄 47, 무죄 53으로 부결시켰다.

‘권력 남용’ 혐의에 대한 투표에서 공화당 내 대표적인 반트럼프 인사인 밋 롬니(유타) 의원이 공화당에서는 유일하게 유죄표를 던졌다.

현재 상원은 100석 중 공화당이 53명, 민주당 45명, 무소속 2명으로 구성돼있다. 롬니 의원 외 나머지 후보들은 당론에 따라 이변없이 투표했다.

상원에서 탄핵안이 가결되려면 전체의 3분의 2인 67명이 찬성해야한다. 하지만 공화당이 다수당을 차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탄핵소추안의 상원 통과는 애초에 어려울 것으로 예상됐었다.

탄핵 정국 종결은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지난해 9월 24일 탄핵 조사 개시를 공식 발표한 지 134일만, 지난해 12월 18일 하원 본회의에서 탄핵안을 가결한 지 49일 만이다.

이제부터는 본격적으로 대선 국면으로 전환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안 무죄선고를 통해 면죄부를 받은 것을 발판으로 민주당을 향해 대대적 공세를 퍼부으며 지지층 결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진영은 민주당이 이번 탄핵 추진을 통해 역풍에 처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민주당은 포스트 탄핵 국면에서 ‘우크라이나 스캔들’ 불씨 살리기를 시도하며 반(反)트럼프 진영 결집의 동력 확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표결 이후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수사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