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7.09(Thu)

신종코로나 12번째 확진자 위스콘신주서…중국 체류

[LA중앙일보] 발행 2020/02/06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20/02/05 18:05

미국 내 12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진자가 위스콘신주에서 나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5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위스콘신주 보건당국은 성인인 이 환자가 발병하기 전에 중국 베이징을 다녀왔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이 환자가 중국에 체류하는 동안 바이러스에 노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미국인 약 350명이 미 정부가 제공한 전세기 2대를 이용해 중국 우한에서 출발해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와 새크라멘토 중간지역에 있는 트래비스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이들은 신종코로나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2주간 격리돼 검역 과정을 거치게 된다.

관련기사 '우한' 폐렴 글로벌 비상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