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20.02.28(Fri)

'기생충' 4관왕 세계가 놀랐다

[LA중앙일보] 발행 2020/02/10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20/02/09 21:50

92회 아카데미 작품·감독·각본·국제영화상 쾌거
한국 영화 사상 최대 경사…'K-무비 시대' 활짝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인 작품상과 감독·각본·국제영화상을 휩쓸며 4관왕에 올랐다.

9일 LA의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각본상(봉준호 감독·한진원 작가 공동 수상)을 필두로 수상 행진을 이어갔다. 기생충은 각본상을 받으며 한국 영화 최초의 아카데미상 수상 기록도 세웠다. 아시아 영화로는 92년 만의 수상이다. <관계기사 3면>

기생충은 외국어영화상인 ‘국제장편영화상’에 이어 감독상까지 거머쥐며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탄력을 받은 기생충은 시상식 말미, 하이라이트인 작품상 부문마저 석권, 한국영화 101년 사상 최대 경사를 연출했다.

객석을 가득 메운 관객은 기생충이 수상작으로 호명되자 환호를 내지르며 기립박수를 보냈다.

기생충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는 “상상도 해본 적 없는 일이 일어나서 너무 기쁘다”며 “지금 이 순간, 뭔가 굉장히 의미있고 상징적인, 그리고 시의적절한 역사가 돼서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런 결정을 한 아카데미 회원들의 결정에 경의와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바른손이앤에이와 ‘기생충’ 제작 및 공급계약을 체결했던 CJ그룹 이미경 부회장은 “불가능해 보이는 꿈을 지원해줘 감사하다”며 “특히 정말 말씀드리고 싶은 건 한국영화 보러가준 분들”이라고 말했다.

기생충은 ‘조커’ ‘결혼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등 함께 후보에 오른 8편의 쟁쟁한 작품을 제치고 작품상을 받았다.

감독상을 받은 봉준호(사진) 감독은 “정말 감사하다. 어렸을 때 제가 항상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다. 영화 공부를 할 때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이라고 책에서 읽었다. 그 말은 마틴 스코세이지의 말이었다”고 했다. 카메라가 마틴 스코세이지를 비추자 참석자들은 기립박수를 보내며 ‘브라보’를 외쳤다.

봉 감독은 또 “같이 후보에 오른 토드 필립스(조커)나 샘 멘데스(1917) 등 다 제가 존경하고 사랑하는 감독”이라며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잘라서 오등분해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해 큰 웃음을 끌어냈다.

기생충은 총 6개 부문 후보로 올랐지만 편집상, 미술상은 받지 못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