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4.02(Thu)

1년 재정적자 1조 달러 돌파

[LA중앙일보] 발행 2020/02/13 경제 4면 기사입력 2020/02/12 18:07

2020년 4개월간 25% 증가

연방 재정적자가 2020 회계연도(2019년 10월~2020년 9월)에도 눈덩이처럼 계속 불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추세라면 2020 회계연도 전체로는 1조 달러를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재무부는 12일 2020 회계연도의 첫 4개월(2019년 10월~2020년 1월)간 재정적자가 3893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 회계연도 같은 기간보다 25%나 급증한 수준이다. 첫 4개월간 재정적자는 이미 2019 회계연도 전체 재정적자(9840억 달러)의 40%에 육박했다. 세수는 1조1800억 달러를 기록한 데 비해 지출은 1조5700억 달러에 달했다. 1월까지 지난 1년간의 재정적자는 이미 1조600억 달러로 1조 달러를 돌파했다. 미국의 국가 부채는 23조3000억 달러로 늘어났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경제 확장세 지속을 위해 2017년 12월 1조5000억 달러 규모의 대규모 감세를 단행하고 재정지출도 늘려왔다. 이것이 재정적자 확대 배경으로 꼽히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대규모 감세로 경제성장이 확대돼 재정수입 확대로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대규모 감세 이후인 2018년에는 2.9%를 기록했다가 지난해에는 2.3%로 크게 둔화했다.

초당적 기구인 의회예산국(CBO)은 지난달 발표한 연례보고서에서 올해 정부 재정적자가 1조 달러를 넘어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