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4.02(Thu)

中, 코로나에 의료진도 신음…감염 1716명, 사망 6명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2/14 00:29



신종 코로나와 사투를 벌이는 후베이성을 지원하기 위해 중국 각지에서 의료진이 차출되고 있다. [중국 신화망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홍역을 앓고 있는 중국에서 1716명에 이르는 의료진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발표가 나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14일 청이신(曾益新)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부주임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지난 11일 기준으로 중국 전역 의료진의 확진 사례는 1716건이라고 발표했다. 중국 전체 확진자 숫자의 3.8%다. 이 중 사망한 의료진도 6명에 달한다고 중국 정부는 말했다. 이는 전체 사망자의 0.4% 수준이다.

의료진 확진 사례는 신종 코로나의 발원지 우한(武漢)이 속한 후베이(湖北)성에서 특히 많이 확인됐다. 후베이성에서만 의료진 1502명이 확진 환자로 분류됐다. 현재 후베이성에는 외부 의료진 2만명이 파견돼 있다. 우한의 의료진 확진 사례는 1102건에 달한다.

미국 컬럼비아대학의 이안 립킨 교수는 SCMP에 "의료진은 신종 코로나 환자와 긴밀하게 접촉하면서 장시간 근무와 피로가 누적돼 면역력이 떨어진다"라며 "보호 장비를 착용하더라도 감염될 확률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를 세상에 처음 알렸다가 '괴담'을 유포한다는 이유로 처벌을 받은 우한 의사 리원량(李文亮)도 최근 신종 코로나로 사망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