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3.0°

2020.02.17(Mon)

'편스토랑' 이경규 꼬꼬밥, 5번째 출시메뉴 선정..꼬꼬면 이어 히트치나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2/14 06:28

[OSEN=하수정 기자] '편스토랑' 이경규의 꼬꼬밥이 다섯 번째 출시 메뉴로 선택됐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국산 닭을 주제로 한 편세프 5인(이경규, 이영자, 이정현, 이유리, 정일우)의 최종 메뉴가 공개됐다

이경규는 안동 전통시장을 방문했고, 원조의 맛을 찾기 위해 안동찜닭 집으로 들어갔다.
닭다리를 시작으로 감자, 대파, 당면을 폭풍 흡입했고, 찜닭 국물에 쌀밥까지 비벼 먹었다. 그는 "닭과 밥을 잘 컬래버레이션 하면 좋을 것 같다. 편스토랑에서 주로 간식에 가까운 음식이 많이 나왔는데, 한 끼용 음식을 만들어 볼까 생각 중"이라고 했다.

경상북도 청송으로 이동한 이경규는 달기 약수에 녹두를 넣고 푹 고아낸 약수닭백숙을 맛봤다.

닭어깨봉은 닭 어깨 부위의 살을 얇게 펴 양념해 구운 요리로, "먹기가 정말 간편하다. 살이 야들야들하고 간이 세지 않다. 은은하게 사람을 끌어당기는 맛이다. 먹은 것들을 통틀어 한 곳에 집합 시켜서, 남녀노소 누구나 가볍게 먹고 한끼로 먹을 수 있는 닭 요리를 개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영자는 통인시장의 유명 닭꼬치 가게를 찾았고, 각종 토핑이 올라간 30cm 닭꼬치를 발견했다. 사장님이 직접 개발한 와인 소스를 바른 와인치즈닭꼬치는 경연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가게에서도 제일 잘 팔린다고.

이어 단골집에 온 이영자는 한 마리에서 한 점만 나오는 닭 목살을 특제어간장에 찍어 먹었다. 

이경규는 "저기 어디냐? 동네만 알려달라"고 했지만, 이영자는 "그런데가 있다니까요"라며 제대로 답하지 않았다.

도경완은 "두 분이 '2019 KBS 연예대상'에서 베스트 커플상을 받았다"며 티격태격 케미를 언급했고, 이경규는 "그 트로피 창고에 넣어놨다"고 버럭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영자는 "닭 어깨살은 나도 먹어본 적이 없다. 처음 먹어보는데 정말 부드럽다. 옷으로 따지면 캐시미어"라며 안심, 안창살, 닭다리살 등을 먹었다. "부위마다 이렇게 맛이 다르구나. 각자만의 매력이 다 있다"고 감탄했다

이영자는 "닭을 부위별로 한 마리가 그대로 들어간 세상에 없던 맛을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가장 중요한 재료가 밴댕이"라며 본격적인 요리를 시작했다.

요리를 하던 이영자는 "난 남자의 코털을 본다. 코 안이 깨끗하면 그 사람의 삶도 깨끗해 보인다. 한동안 어떤 남자의 코 안이 깨끗해서 빠졌었다. 일우가 그렇더라"며 "일우 콧구멍이 정말 깨끗하다. 진짜다. 이렇게 깨끗한 콧구멍은 처음"이라고 칭찬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정현은 닭볶음탕과 크로켓을 더한 닭볶음크로켓, 토르티야를 사용한 닭볶음피자 등에 도전했다.

"너무 맛있다. 여자들이 좋아할 맛인 것 같은데, 아재들 입맛은 아닌 것 같다"며 "감자가 통으로 들어가니까 포만감도 주면서 깻잎이 있으니까 느끼함도 잡아준다. 둘 중에 어떤 메뉴로 해야할 지 모르겠다"며 고민했다.

이정현은 공연 연습실에서 절친한 백지영을 만났고, 닭볶음크로켓과 닭볶음피자를 공개했다.

백지영은 "솔직히 느끼할 줄 알았는데 매콤하면서 닭 살이 씹히니까 너무 좋다. 정말 맛있다", 이정현은 "언니는 거짓말 못 한다. 방송 이런 거 앞뒤 없다. '편스토랑' 경쟁이 정말 피 튀긴다. 이승철 단장님이 있는데 진짜 까탈스럽다. 언니가 뭐라고 좀 해달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백지영은 "우린 필요할 때만 연락하는 사이"라며 웃었다.

이정현은 "요즘 음식 만들어서 남편도 준다. 그래서 나 때문에 배가 나오고 있다"고 했고, 시식을 끝낸 백지영은 "넌 남편과 싸울 뻔한 위기가 있었냐?"고 물었다. 이정현은 "의견이 안 맞을 때가 없었다"고 답했다.

백지영은 "내 남편 같은 경우에는 뭐가 옳은지 그른지 자기 판단력에 대한 확신이 없어서 내 판단에 따른다. 아이한테 TV 보여줘도 돼?, 이거 먹여도 돼?, 다 물어보니까 귀찮은데 싸움은 안 난다"고 밝혔다. 이정현은 "연하들이 그런 것 같다. 내 남편도 그렇다"고 공감했고, 백지영은 "네 남편 얼굴보면 자상, 다정이라고 써 있다"고 얘기했다.

이정현은 워킹맘 백지영의 일상을 궁금해했고, 백지영은 "아이를 두고 외국 공연을 4박 5일 이상 다녀 오면 아이가 커 있다. 내가 그 모습을 못 보는 게 너무 슬프다. 내가 한 번도 못 들어본 말을 하면 정말 슬프더라. 아는 언니가 '이거 뭔지 알아? 엄마 이름 백지영'이야 라고 하니까, '엄마 이름 백지영'이라고 하더라. 내가 그 순간 지금까지와는 완전 마음이 달라졌다. 내 모든 발자취가 하임이한테 영향을 줘서 진지하게 생각하게 되더라. 하임이가 자기 입으로 내 이름을 말하는 순간 현실로 왔다"고 털어놨다.

백지영은 아기 소식을 물었고, 이정현은 "아직 없다"고 답했다. 백지영은 "난 42살에 쉽게 낳았다"고 했다.

이정현은 "난 너무 신기할 것 같다"며 미래를 상상했고, 백지영은 "넌 진짜 예뻐하고 잘 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정현은 "요즘 들어 남편이 영양제를 좋은 거 먹이더라. 자기 전에 잔뜩 가져온다"며 웃었고, 백지영은 "의사 선생님인데 오죽하겠니"라며 웃었다.

백지영은 "투어 끝나고 남편(정석원)과 둘째 임신 여행을 갈 예정"이라고 했고, 이정현은 "같이 임신하면 좋겠다"고 했다. 


본격적인 우리 닭 토너먼트 결정전이 시작됐고, 이영자의 치킨 바가 첫 번째 메뉴로 나왔다. 김정훈 MD는 "좋은 부위를 왜 그렇게 조사 놨는지 모르겠다", 이승철은 "핫바가 주는 촉촉함이 없고 퍽퍽해서 목이 마르다"고 혹평했다.

정일우는 닭 베이크를 가져왔고, 이연복은 "정일우 씨는 정말 맛을 잘 잡는 것 같다", 이승철은 "음식을 잘 이해해서 단점을 귤로 잘 보완해서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고 호평했다.

정일우가 이영자를 제치고 왕좌에 올랐고, 이경규와 맞붙었다. 이경규는 마라 마요네즈 소스를 이용한 '꼬꼬밥'을 선보였다.

이원일 "그가 돌아왔다. 다른 설명보다 이 맛을 보여드리고 싶다", 이승철은 "이렇게 맛있을 수 있나, 마라 마요 소스가 신의 한 수다. 막상 출시 했을 때 갭이 있을 수 있는데, 출시 했을 때 더 맛있을 수도 있다"며 극찬이 쏟아졌다.

이경규가 정일우를 꺾고 왕좌에 올랐고, 첫 출전한 이유리의 '씨닭'과 경쟁했다. 마늘 플레이크가 호평을 받았지만, 꼬꼬밥을 이기진 못했다. 

이정현은 닭볶음빵을 내놨고, 이승철은 맛 부분에서 극찬했으나, 상품성에서는 0점을 줬다. 닭볶음빵과 꼬꼬밥이 대결했고, 판정단은 이경규의 꼬꼬밥을 선택했다.

다섯 번째 출시 메뉴로는 이경규의 꼬꼬밥이 선정됐다.


 

/ hsjssu@osen.co.kr

[사진] '편스토랑' 방송화면 캡처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