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3.0°

2020.02.17(Mon)

화제의 트럼프 사진, 한인 기자 작품…본지 기고가 출신 윌리엄 문

백종인 기자
백종인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20/02/15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20/02/14 21:41

며칠간 화제가 된 사진이 한 장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모습이었다. 강한 바람에 머리카락이 날리며 얼굴 전체가 훤히 드러났다. 전세계적으로 수천만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SNS에서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다.

머리카락 경계를 따라 유달리 하얀 살결이 화제였다. 사람들이 “메이크업이 과하다” “태닝을 즐기는 것 같다”는 반응들이었다. 한편에서는 “포토샵으로 만들어진 가짜뉴스”라는 반론도 나왔다.

문제의 사진은 한인 사진기자에 의해 촬영된 것으로 밝혀졌다. 백악관을 출입하는 윌리엄 문(59·사진)씨의 작품이었다. 문 기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금까지 한 번도 포토샵을 사용해 사진을 배포한 적이 없다”며 “그날 사진은 애플 스마트폰에 탑재된 무료 포토 앱으로 ‘개선장군’의 이미지를 재현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문 기자는 “탄핵 무죄 판결을 받은 직후여서 트럼프의 표정을 예측하고 기다렸다. 300mm 렌즈를 장착한 카메라로 셔터 스피드는 320으로 맞췄다”고 설명했다. 이 사진은 그의 트위터 계정에서만 1000만건 이상 클릭됐다.

윌리엄 문 기자는 독립 저널리스트로 한동안 워싱턴DC 중앙일보에 ‘야단법석’이라는 칼럼을 기고하기도 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