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20.04.06(Mon)

"연기+그림+음악 3박자" '날찾아' 박민영X서강준, 봄과 함께 찾아올 위로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2/17 01:08

[OSEN=심언경 기자] 박민영과 서강준이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로 봄처럼 따스한 위로를 건넨다.

17일 유튜브 'JTBC Drama' 채널을 통해 JTBC 새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극본 한가람, 연출 한지승, 이하 '날찾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현장에는 박민영, 서강준, 문정희, 이재욱, 김환희, 한지승 PD가 참석했다.

'날찾아'는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해원(박민영 분)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은섭(서강준 분)과 재회하며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힐링 로맨스. 

한지승 PD는 '날찾아'의 기획 의도에 대해 "요즘 많이들 힘드시고 각박한 현실인데, 저희 드라마가 위로가 되고 따뜻함을 드릴 수 있는 작품이 되길 바라며 제작하고 있다"며 "연기, 그림, 음악 모두 가급적 진실되고 자연스럽게 담아내려고 노력 중이다. '날찾아'가 삶의 활력소나 따뜻한 위안 같은 역할을 했으면 하는 기대가 있다"고 설명했다.

'날찾아'는 이도우 작가가 쓴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한지승 PD는 원작의 깊은 감성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을 거라 자신했다. 한 PD는 "원작이 기본적으로 굉장히 깊으면서도 자연스러운 감성을 담고 있다. 이 작품 역시 많은 꾸밈 없이 인물이 제시하고 있는 감정을 영상이 얼마나 도와줄 수 있는가를 고민한다. 그런 방향으로 연출을 하고 있다. 일부러 자극적인 조미료를 치지 않고 있는 그대로에서 얼마나 진정성 있는 표현들을 해낼지 고민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날찾아'는 '로코 퀸' 박민영과 '비주얼 맛집' 서강준의 차기작으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박민영은 사람에 대한 불신으로 지쳐 북현리로 돌아온 목해원 역을, 서강준은 북현리에서 독립 서점 '굿나잇'을 운영하고 있는 임은섭을 맡았다.

박민영은 '날찾아'에서 전작과는 결이 다른 캐릭터를 소화한다. 그간 사랑스럽지만 장르 특성상 다소 평면적인 인물을 연기해왔던 박민영은 "이번 작품은 감히 말씀드리면, 그 전 캐릭터가 잘 생각나지 않으실 수 있다. 하이라이트 영상으로는 밝은 부분만 나왔는데, 상처를 많이 받은 혜원이의 위축된 모습이나 문을 닫아버린 모습이 많이 나온다. 그러다가 서서히 은섭이나 주변 사람들, 가족들을 통해 함께 치유되는 과정이 그려진다"라고 말했다.

이어 "초반에는 많이 어두울 거다. 여태까지는 대놓고 밝거나 보기만 해도 이 캐릭터가 무슨 캐릭터인지 보이는 역을 연기했다면, 해원이는 자세히 들여봐야 알 수 있는 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원작 소설 속 인물과의 높은 싱크로율도 '날씨가'의 관전 포인트다. 원작을 감명 깊게 읽었다는 서강준은 "어떻게 표현할까 너무 기대됐었다. 상상했던 해원이랑 비슷한 이미지가 있었다"라며, 박민영의 싱크로율을 높이 샀다.

이어 혜천시 엄친아 공무원 이장우 역을 맡은 이재욱에 대해 "굉장히 잘 맞다고 생각한다. 성격이 너무 좋다.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라고 할 수 있을 정도다. 사람과도 잘 어울린다. 장우가 그런 캐릭터다"라고 밝혔다.

반면 박민영은 촬영 전까지 서강준과 임은섭의 싱크로율이 좋지 않다고 생각했다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박민영은 "솔직히 좀 안 맞다고 생각했다. 은섭이는 이렇게 잘생기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굿나잇 책방을 서강준의 비주얼로 운영한다. 블로그 하나에 셀카만 올려도 전국의 핫플레이스가 될 것 같다. 현실적으로 말이 안 되는 거 아닌가 싶다. 조금은 덜 잘생긴 분이 은섭이어야 하지 않았나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서강준의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에 그의 잘생긴 외모도 별 수 없었다고. 박민영은 "촬영에 들어갔는데 정말 모든 욕심을 내려놓고 코듀로이 바지와 지푸라기 같은 니트, 생활감이 느껴지는 패딩을 입고 있는데 진짜 은섭이 같더라. 머리도 수더분하게 내리고, 진짜 배우구나 싶었다"라고 얘기했다.

김환희 역시 스스로 임휘와의 높은 싱크로율을 인정했다. 그는 "매력이 넘치는 캐릭터다. 집 안의 저랑 시크로율이 높다고 생각했다. 은섭 오빠한테 하는 행동이 여동생에게 하는 행동과 닮았다고 생각했다. 조금 더 임휘의 매력을 열심히 표현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아름다운 북현리를 자연스레 담아낸 영상미와 자극적이지 않지만 잔잔한 울림을 주는 극본이 '날찾아'의 최대 강점이 될 전망이다. 

먼저 문정희는 북현리에 대해 "명당"이라고 칭했다. 이어 박민영은 북현리에 대해 "강원도의 깊은 산골에서 찍고 있다. 다른 나라에 들어간다 생각하고 짐을 챙겨 간다. 외부인의 출입이 없는 마을이다. 너무 예쁘고 고즈넉하다"라고 설명했다. 김환희도 "하늘이 너무 맑다. 특히 밤하늘이 예쁘다"라고 덧붙였다.

서강준은 원작을 최대한 담아낸 극본에 '날찾아' 출연을 결정했다고. 그는 "대본을 보니까 소설과 다르게 살짝 바뀌는 것들도 있는데, 소설에 있는 좋은 근간을 다 가져왔더라. 대본의 느낌도 너무 좋았다. 그래서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은섭이가 용기를 내고 상처 받을 각오를 하면서도 사랑을 하는 지점들이 너무 좋았다. 우리 사회에 팽배해있는 인간 관계 속 두려움이 많지 않나. 그런 것에 대한 성장과 치유가 좋았다"라고 밝혔다.

박민영과 서강준은 '날찾아'의 수식어를 지으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더했다. 서강준은 "환절기 같은 드라마다.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느낌이다. 처마 밑에 고드름이 녹아가는 드라마가 아닌가 생각한다. 우리의 마음 역시 겨울에서 봄으로 녹아갈 작품이다"라고 전했다.

박민영은 '평양냉면'을 예로 들었다. 그는 "처음부터 이끌린 건 아니다. 다른 작품보다 훨씬 밋밋했다. 그런데 다 덮고 나서 계속 생각이 나더라. 여운이 남고 생각하게 되고 궁금하고. 양념도 없고 막장도 없고, 평양냉면의 슴슴한 맛이 있는 드라마다"라고 얘기했다.

끝으로 박민영은 "비가 오거나 눈이 오거나, 궂은 날씨를 좋아하는 사람도 있다. 이처럼 모든 사람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는 없겠지만, 우리 날씨를 좋아하는 분들이 많다. 그분들을 위한 따뜻하고 예쁜 드라마 만들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오는 2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notglasses@osen.co.kr

[사진] JTBC 제공

심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