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4.02(Thu)

“메디캘, 알고보니 쏠쏠하네”

[LA중앙일보] 발행 2020/02/19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20/02/18 19:50

취급 의료진 적어 불편해도
이웃케어 덕에 활용폭 늘어

남가주에 거주하는 한인 강모씨는 요즘 마음이 든든하다. 정기적인 건강 검진은 물론, 각종 암 검사 등 의료혜택을 다양하게 누리고 있기 때문이다. 2017년 메디캘에 처음 가입했을 때만해도 신통하다는 생각은 없었다.

집 근처 (비한인) 의사로 주치의를 정했지만 쉽게 가기 어려웠다. 영어 의사소통의 한계 탓이다. 그러다가 이웃케어클리닉에 대해 듣고는 주치의를 바꿨다. “집에서 조금 멀지만 한국어를 하는 의사와 의료진이 있어 지금은 꼬박꼬박 다니고 있다”며 “덕분에 여러 혜택을 누릴 수 있어 한결 마음 든든하다”고 밝혔다. 메디캘 가입자는 크게 늘었다. 반면 제대로 혜택을 보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이를 취급하는 의료진을 찾기 힘들다는 불편 때문이다.

가주 보건복지국(DHCS)의 자료에 따르면 2010년 1월부터 2019년 8월까지 약 10년 동안 메디캘 가입자는 720만 명에서 1280만 명으로 증가했다. 78%가 늘어난 셈이다. 가주민 3명 중 1명, 아동 5명 중 2명(490만 명) 꼴이다.

하지만 메디캘 환자를 받는 의사, 특히 전문의가 드물어 불편하다는 호소다. 게다가 한인들은 언어문제까지 해결해야한다.

실제 비영리 커뮤니티 클리닉으로 저소득층 주민에게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이웃케어클리닉에는 메디캘에 가입했지만 한국어를 하는 의사를 찾지 못해 오랫 동안 그냥 가지고만 있다가 뒤늦게 이웃케어에 대해 듣고 오는 한인 환자가 많은 실정이다.

이웃케어측에서는 “지난 해 암 진단을 받고 한인 의사를 찾지 못해 고생하다가 우리 클리닉에 와서 진료를 받은 환자가 계셨다. 안타깝게도 회복되지 못하고 떠나시게 됐다”며 “많은 분들이 자세한 내용을 몰라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웃케어 애린 박 소장은 “메디캘 환자를 위해 주치의 진료는 물론, 치과, 검안과, 정신건강, 위장내과 등 인하우스 전문의 진료과목과 각종 서비스를 늘리고 있다”며 “메디캘 신청자격이 되거나 받았으면 이웃케어에 연락해달라”고 당부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