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3.0°

2020.10.19(Mon)

퀸즈 아파트 렌트 평균 16% ↑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lny.com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lny.com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2/20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20/02/19 17:13

렌트카페 연간 보고서 발표
맨해튼·브루클린·퀸즈 임대료
전국 도시 중 1·4·6위 차지

전국 렌트가 지속적으로 오르고 있는 가운데 2019년에도 뉴욕시의 아파트 렌트가 전국에서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부동산 정보업체 렌트카페(RentCafe)가 발표한 전국 연간 렌트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12월 맨해튼의 평균 아파트 렌트는 4211달러로 나타나 전국에서 가장 비싼 도시로 선정됐다. 맨해튼의 아파트 렌트는 전년 동기 대비 1.9% 올라 전국 평균인 3% 인상률 보다 낮았지만 여전히 높은 렌트 수준을 유지하고 있었으며 2위를 차지한 샌프란시스코(3688달러)와도 큰 격차를 보였다.

또 뉴욕시 5개 보로 중 3개(맨해튼·브루클린·퀸즈) 보로가 나란히 전국 1·4·6위를 차지해 비싼 아파트 렌트로 악명 높은 뉴욕시의 명성을 이어갔다.

특히 한인 등 아시안 인구가 밀집된 지역인 퀸즈의 경우 2019년 12월 기준 평균 아파트 렌트가 2557달러를 기록해 2018년 12월의 평균 2196달러에 비해 무려 16%의 렌트 인상률을 보였다. 이는 전국에서 가장 빠른 수준의 렌트 인상 속도다.

브루클린은 2019년 12월 평균 렌트 2929달러를 기록해 3위 보스턴(3438달러)의 뒤를 이었으며, 전년 동기에 비해 평균 아파트 렌트가 101달러 늘어났다.

전국 아파트 렌트는 평균 1474달러를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3%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세입자들은 작년에 비해 평균 43달러를 더 지불하게 된 셈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