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19.08.18(Sun)

한인 전문직 취업비자 H-1B 신청 예상밖 '북적'

[LA중앙일보] 발행 2009/03/12 미주판 5면 기사입력 2009/03/11 20:28

작년 탈락자들 몰려 경쟁률 예년 수준 넘을 듯
총 8만5000개…4월1일부터 접수

2010회계연도분(2009년 10월~2010년 9월) 전문직 취업비자(H-1B) 접수가 4월1일부터 시작되는 가운데 한인 변호사 사무실마다 막바지 서류 준비로 분주하다.

올해 발급되는 H-1B는 일반용 6만5000개와 석사용 2만 개 등 총 8만5000개. 지난 해 일반용 취업비자 경쟁률은 평균 2.5대 1에 달했으나 올해는 경기침체 여파 등으로 외국인 채용 규모가 줄어든 만큼 다소 낮아질 것이라는 일부 전망도 있다.

하지만 비자 신청서 마감일이 다가오면서 지난 해 비자 추첨에서 탈락됐던 한인들의 재접수가 늘고 있어 올 비자취득 경쟁률에 대한 예측이 어려울 정도다.

일부 타운 관계자들은 경기상황에 따라 감원을 단행하는 주류 대기업과 달리 한인 업체들의 경우 꾸준히 직원을 채용하는 곳도 있는 만큼 취업비자 신청자 규모나 경쟁률은 예년과 비슷할 것으로 내다봤다.

주상돈 이민법 변호사는 "올해는 신청자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오히려 작년보다 늘었다"며 "취업비자 경쟁률이 떨어질 것이라는 예상에 신청을 미뤄왔던 한인들과 지난 해 탈락했던 한인들이 몰리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피터 황 이민법 변호사는 "스폰서십을 서는 회사들이 줄었지만 전반적으로 비자 취득 기회는 예년보다 높아졌다"며 "신청을 원하는 한인들은 서류준비를 서두를 것"을 조언했다.

한편 이민서비스국(USCIS)은 올해부터 신청자가 접수 전 학위를 취득하지 못했을 경우 기각시키는 등 서류검사를 강화한다고 밝혀 신청자들은 만반의 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USCIS는 또한 4월 1일 이전에 도착한 신청서는 모두 반송시킬 예정이라 서류 접수일도 세심히 주의해야 한다.

H-1B 비자를 발급받은 신청자는 회계연도가 시작되는 오는 10월부터 근무가 가능하기 때문에 근무 전까지 미국에서 합법적인 체류신분을 유지해야 하거나 모국으로 돌아갔다 비자를 발급받아 입국해야 한다.

장연화 기자

관련기사 투자이민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