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3.30(Mon)

'재선 도전' 트럼프, 올해도 지원책 내걸고 농민표심 '구애'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2/21 14:18

"중국 등과 무역합의 효과 나타날 때까지 지원"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중 관세전쟁의 여파로 어려움을 겪은 농민을 위해 올해도 지원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추가 지원은 없을 것이라는 농림부 장관의 말을 뒤집은 것으로,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지지기반인 농민 표심을 붙잡으려는 의지가 반영됐다고 외신들은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영문 대문자로 "중국, 멕시코, 캐나다, 다른 나라와 무역합의의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하는 시점까지 농민이 추가 지원을 필요로 한다면 연방정부에 의해 그 지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필요한 자금은 "미국으로 들어오는 막대한 관세로부터 충당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8년 120억 달러, 2019년 160억 달러의 농민 지원안을 시행했다. 미중 무역전쟁이 시작된 후 중국이 미국 농축산물 구매를 줄여 농민이 피해를 보자 중국에서 거둬들인 관세를 농민을 위해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소니 퍼듀 농림부 장관은 그동안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에 따라 중국이 농산물 구매를 늘리겠다고 약속했기 때문에 올해는 재정 지원이 필요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혀 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농민 지원 입장을 밝힌 것은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적 타격을 받은 것은 물론 미국 농산물을 약속대로 구매하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1단계 합의에 따라 연간 400억 달러의 미국 농산물을 사기로 했지만, 그동안 연간 기준으로 260억 달러를 넘은 적이 없었던데다 코로나19 확산이 이 목표치 달성을 더욱더 어렵게 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상황이다.

특히 올해 재선 도전을 앞두고 농민 표심을 잡으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도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유세에서 옥수수, 콩, 소고기 수요를 맞추려면 더 큰 트랙터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하며 농민의 기대치를 끌어올렸다"며 "위스콘신, 미네소타, 아이오와, 미시간 같은 주의 농민은 대선에서 핵심적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도 "농민들은 2016년 대선 때 트럼프 대통령의 백악관 입성을 도운 중서부 기반의 핵심적인 부분"이라며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에도 필수적"이라고 평가했다.

jbryo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류지복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