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20.04.04(Sat)

미 '러시아, 소셜미디어 통해 코로나19 허위정보 유포'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2/22 09:37

AFP "'CIA 생물무기' 등 허위정보로 음모론 조장·미 이미지 손상 시도"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러시아가 소셜 미디어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허위정보를 유포하고 있다고 미국이 주장했다고 AFP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FP에 따르면 미 국무부 관리들은 러시아와 연계된 수천 개의 소셜 미디어 계정에서 허위정보가 유포돼 코로나19와 싸우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방해했다고 말했다.

국무부 관리들은 러시아가 여러 언어로 논란거리를 확산하기 위해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서 허위 인물 계정을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몇주 간 러시아와 연계된 소셜 미디어 계정에서 유포된 허위정보에는 바이러스 유포의 배후에 미국이나 서방 세계가 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AFP는 전했다.

이는 바이러스가 미 중앙정보국(CIA)이 만든 생물 무기로, 미국이 중국과 경제 전쟁을 벌이려는 시도라거나 '반중'(反中) 메시지를 전파하려는 서구 주도의 노력이라는 것이다.

국무부의 필립 리커 유럽·유라시아 차관보 대행은 "러시아의 의도는 은밀한 악의적 영향력 캠페인을 통해 불화의 씨를 뿌리고 미국 기관과 동맹들을 내부로부터 약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의 악의적 행위자들은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퍼뜨려 공공 안전을 위협하는 선택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AFP는 "허위정보 유포 활동은 미국이 코로나19 발병의 배후에 있다는 근거 없는 음모론을 조장한다"며 이는 "보건 문제에 대한 우려를 이용해 세계에서 미국의 이미지를 손상하려는 시도"라고 말했다.

zo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주영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