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1.0°

2020.04.10(Fri)

브라질산 쇠고기 생육 대미 수출 2017년 이후 3년 만에 재개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2/22 09:46

업계 "미국 시장 비중 적으나 국제 수준의 품질 인정 효과"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산 쇠고기 생육의 미국에 대한 수출이 재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22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테레자 크리스치나 브라질 농업부 장관은 전날 미국 정부가 브라질산 쇠고기 생육 수입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크리스치나 장관은 "우리가 오랫동안 기다리던 반가운 소식을 들었다"면서 "미국이 브라질산 쇠고기 생육에 대한 시장을 다시 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크리스치나 장관은 구체적으로 쇠고기 생육 수출이 언제부터 재개될 것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육류 수출업계는 "쇠고기 수출에서 미국 시장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는 않지만, 국제 수준의 품질 인정 효과가 있다"면서 다른 국가에 대한 쇠고기 수출 증가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했다.

앞서 브라질 연방경찰은 2017년 3월 육가공업체의 공장과 관련 시설에 대한 기습 단속을 벌여 유통기한이 지난 고기를 시중에 판매해온 사실을 적발했다.

적발된 업체에는 세계 최대 규모의 쇠고기 수출회사 JBS와 닭고기 수출회사 BRF도 포함됐다.

이 업체들은 부패한 고기의 냄새를 없애려고 사용 금지된 화학물질을 사용하고 유통기한을 위조하는 등 위생 규정을 어겼다. 일부 제품은 각급 학교의 급식용으로 사용됐고 상당량이 외국으로 수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미국 정부는 브라질산 쇠고기 제품에 대한 검역을 전면적으로 강화했으며, 취약한 위생검역에 따른 제품 안전성 문제를 들어 2017년 7월부터 쇠고기 생육 수입을 중단했다.

그동안 브라질 정부는 미국에 수입 재개를 지속해서 요청해 왔으나 번번이 거부당했다.

미국 정부가 수입중단 조처를 내리기 전인 2016년 미국에 대한 브라질산 쇠고기 생육 수출은 3만3천200t(2억8천500만 달러)이었다.

2017년에는 1∼6월에만 수출이 3만8천800t(2억9천200만 달러)으로 증가세를 보였었다.

fidelis21c@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