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6.02(Tue)

웰스파고 유령계좌 스캔들 30억불 합의

[LA중앙일보] 발행 2020/02/24 경제 2면 기사입력 2020/02/23 12:07

민사 소송, 형사처벌 면해

4대 은행 중 하나인 웰스파고가 불법 유령계좌 개설에 대해서 민사 소송과 연방 법무부의 형사처벌을 모면하는 조건으로 합의금 30억 달러를 지급하기로 했다.

웰스파고 직원들은 주어진 할당량을 채우기 위해 지난 2011년부터 고객 몰래 ‘유령계좌’ 수백만 개를 허위로 만들어 고객들의 돈을 가로채 온 사실이 2016년에 발각됐다.

직원들은 고객들의 정보를 도용해 가짜 이메일 계정과 허위 비밀번호를 만들었다. 또 유령 예금·신용카드 온라인 계좌를 개설하기 위해서 고객의 서명도 위조했고 각종 수수료 명목으로 수백만 달러를 챙겨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합의금에는 5억 달러의 벌금도 포함됐다. 이 벌금은 연방증권거래위원회(SEC)가 투자자에게 나눠줄 예정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