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3.0°

2020.04.07(Tue)

"종교적 이유 예방접종 면제 안돼"

Kevin Rho
Kevin Rho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2/24 16:00

일리노이 주의회, 예방접종 강화 입법 추진

[AP]

[AP]

종교적인 이유로 자녀들에게 예방접종을 시키지 않을 수 있었던 법 조항을 폐지하는 입법이 일리노이 주의회에서 추진되고 있다.

일리노이 주상원에서 발의된 이 법안(SB3668)은 "예방접종율을 높여 감염성 질병 확산을 막는다"는 목표로 제안됐다.

법안이 통과되면 부모의 종교적 신념에 따른 예방접종 면제권이 더 이상 허용되지 않는다. 아울러 예방접종이 면제되는 '건강상의 문제'•'질병'이 철저히 제한되며, 14세 이상이 부모 동의 없이 예방접종을 받는 것도 가능해진다.

학교 입학시에 필요한 예방접종 증명서에 접종 기록이 모두 빠짐없이 기재돼있어야 한다.

주 보건당국은 "홍역은 퇴치된 전염병으로 간주됐었으나, 예방접종을 하지 않는 이들이 늘면서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예방접종률이 높아지면 전염병 확산을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지 입장을 밝혔다.

홍역의 경우 1998년 영국에서 "'홍역•볼거리•풍진'(MMR) 백신이 자폐증을 유발할 수 있다"는 논문이 발표된 이후 접종 기피 현상이 강화됐다.

시카고 트리뷴은 "법안 통과시 일리노이주는 미국에서 종교적인 이유로 예방접종을 면제받을 수 없는 6번째 주가 된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주의회는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백신을 일리노이 기본 예방접종 목록에 추가하는 입법도 추진 중이다. 연령에 따라 2~3차례 접종해야 하는 이 백신은 미국서 가장 흔한 성병이자 자궁경부암의 주 원인인 HPV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한편, 법안에 반대하는 일부 학부모들은 "자녀 예방접종 여부 결정권은 정부가 아닌 부모와 가정에게 주어져야 한다"면서 "법안이 최종 승인될 경우, 일리노이를 떠나겠다"고 반발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