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48.0°

2020.12.05(Sat)

[과학 이야기] 첫 관측 블랙홀서 빛 99% 속도 물질분출 확인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2/28 스포츠 14면 기사입력 2020/02/27 18:12

블랙홀에서 분출된 물질들이 실제로 빛의 99%가 넘는 속도로 이동한 것으로 측정됐다.

지난해 4월 '사건 지평선 망원경'을 통해 '그림자' 이미지가 포착돼 과학사 최초로 실제 관측에 성공한 M87은하 블랙홀(M87*)이 이번에도 측정 대상이 됐다.

찬드라 X선 우주 망원경을 운용하는 '찬드라 X-선 센터'(CXC)에 따르면 하버드-스미스소니언 천체물리학센터(CfA)의 랠프 크래프트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M87*에서 분출되는 '제트' 속도에 관한 연구결과를 학술지 '천체물리학저널'에 싣고, 최근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열린 미국천문학회(AAS) 235차 회의에서도 발표했다.

연구팀은 X선 관측 자료 비교를 통해 M87*이 내뿜는 제트 물질의 일부가 빛의 속도에 가깝게 움직인 것을 밝혀냈다.

M87*은 지구에서 약 5천500만광년 떨어진 처녀자리에 있는 타원 은하의 중심부에 자리잡고 있는 초대질량블랙홀(SMBH)로, 태양 질량의 65억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세계 8곳에 있는 전파망원경을 연결한 EHT로 그림자 이미지를 포착하며 실제 관측에 성공해 관심이 집중돼 있다.

블랙홀이 내뿜는 제트는 은하 중심에서 고에너지 입자들이 빔 형태로 강하게 분출되는 현상으로 직접 관측되지 않는 블랙홀의 존재를 보여주는 증거로 연구돼 왔다. 블랙홀 가까이 있는 물질은 블랙홀 주변을 휘도는 강착원반에 쌓여 안쪽은 블랙홀로 빨려들고 바깥쪽 물질은 다시 분출되는데, 이런 제트 현상을 통해 블랙홀의 존재를 알 수 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