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80.0°

2020.10.29(Thu)

시진핑 "근원지 연구하라" 중국서 '발원설 부정' 가열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3/03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20/03/02 19:05

중국 관영 매체와 전문가들이 연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가 중국이 아닐 수 있다는 주장을 펴는 가운데 시진핑(사진) 주석이 바이러스의 근원을 연구하라는 지시를 내려 큰 관심을 끈다.

2일 신화통신, 인민망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중국 군사의학연구원과 칭화대학 의학원을 잇달아 방문해 연구진을 격려하고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을 주문했다. 이날 시 주석의 발언에서 주목받는 부분은 “종합적인 계획을 세워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근원과 전파 경로를 연구할 것”을 지시했다는 점이다.

시 주석은 “유행병학과 바이러스 근원 조사에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의 신기술을 활용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바이러스의 근원이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갔는지를 분명하게 밝혀내고 정확도와 검사 효율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중국 관영 매체와 전문가들이 코로나19의 발원지가 중국이 아닐 수 있다는 보도와 발언을 잇달아 내놓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관심을 끈다. 중국 감염병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 중국공정원 원사는 지난달 말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처음 출현했다고 해서 중국을 꼭 발원지로 볼 수는 없다”고 발언해 이러한 주장을 처음 내놓았다.

관영 환구시보는 논평에서 “일본, 한국, 이탈리아, 미국 등 점점 더 많은 국가에서 중국을 여행하지 않고, 밀접 접촉 경험이 없음에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환자가 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외부 세계에서도 중국이 코로나19의 발원지라는 주장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환구시보는 최근에는 미국에서 먼저 코로나19가 발생한 뒤 중국으로 감염이 됐다는 ‘미국 발원설’까지 나오고 있다고 언급했다. 양잔추 우한대 감염병 연구소 교수도 “우한에서 처음 코로나19가 검출됐다고 해서 우한이 코로나19의 시초라고는 볼 수 없다”며 “코로나19는 같은 시기에 동시의 여러 발원지를 가질 수 있고, 발원 동물 역시 여러 종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