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1.0°

2020.10.26(Mon)

코로나 무력화 항체 찾았다

권유진 기자
권유진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3/05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20/03/04 19:18

치료제, 백신 개발 앞당겨
한국 CEVI 융합연구단

한국 연구진이 신종코로나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항할 수 있는 항체를 찾아냈다.

한국화학연구원 CEVI(신종 바이러스) 융합연구단은 사스(SARS)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중화항체가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에 결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4일(한국시간) 발표했다. 스파이크 단백질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포 내로 침입할 때 활용하는 일종의 ‘문(門)’이다. 백신을 통해 항원 단백질이 주사되면 인체는 면역 반응에 따라 항체를 형성하게 되는데, 이 가운데 병원체를 무력화할 수 있는 항체가 바로 ‘중화항체’다. 항원에 맞는 항체가 있어야 백신을 개발할 수 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유전체 분석을 통해 사스 바이러스와의 유사성을 확인한 뒤, 기존 사스·메르스 중화항체가 코로나19에 결합할 수 있는지를 생물정보학적 분석 방법을 통해 확인했다. 그 결과 사스 중화항체 2 종류와 메르스 중화항체 1 종류가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에 결합할 수 있다는 결과를 도출해냈다. 이를 통해 의료용 항체 개발의 단서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연구팀은 또한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출용 ‘프라이머·프로브 세트’의 민감도를 비교한 결과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프라이머·프로브 세트는 유전자 증폭과 실시간 판독을 가능하게 하는 물질로, 현재 쓰이고 있는 실시간 유전자 증폭(RT-PCR) 검사 키트의 핵심이다. 각 키트마다 유전자를 증폭하는 위치가 다른데, 어느 부분을 증폭하느냐에 따라 민감도가 달라진다.

관련기사 코로나19 예방 관리 정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