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0.0°

2020.10.26(Mon)

주치의 먼저 찾아야 비용 절감…정부 이제야 기준 마련 나서

[LA중앙일보] 발행 2020/03/06 경제 1면 기사입력 2020/03/05 18:46

코로나19 검사비 얼마나 들까

코로나19 검사비와 관련해 확인되지 않은 정보들이 쏟아지면서 연방정부와 주정주들이 대책 마련에 나섰다. 전문가들은 만약 증상이 있고 검사를 원한다면 가능한 한 빨리 주치의를 찾는 것이 당장 비용을 아끼는 길이라고 조언했다.

마켓워치는 최근 ‘메디케어·메디케이드 서비스 센터(CMS)’가 코로나19 검사와 관련한 새로운 빌링 코드(billing code)를 만들어 병원과 의사들에게 전달했다고 5일 보도했다. 최근 전국 곳곳에서 소셜 미디어 등을 타고 번지고 있는 들쑥날쑥한 검사비의 환자 부담액을 표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마이애미의 한 남성은 중국 출장에서 돌아온 뒤 몸의 이상을 느껴 검사를 받고 3270달러의 청구서를 받았고, 펜실베이니아의 또 다른 남성은 중국에서 대피한 뒤 어린 딸과 함께 검사를 받았는데 3918달러의 검사비 폭탄을 맞았다며 ‘고펀드미' 웹사이트에 도움을 요청했다.

별도로 행동에 나선 주 정부들도 나타났다. 앤드루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지난 2일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와 관련한 검사는 물론, 응급실과 어전트 케어 이용, 의사 방문 비용은 주민들에게 돌아가지 않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 10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워싱턴주 역시 보험사, 병원과 협의해 코로나19 관련 검사 및 치료를 무료로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보험사들도 관련 비용을 낮추는 데 일조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마켓워치는 코로나19 감염 증상이 있거나, 바이러스를 가진 이와 접촉했거나, 확산 중인 해외를 다녀온 경우로 검사를 원한다면 가능한 한 빨리 주치의를 찾을 것을 권했다. 주치의가 판단해 검사가 필요하다면 보험사가 보장하지만 응급실부터 갔다가는 이후 보험사가 지급을 거절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검사는 보험사가 인정하는 '인 네트워크(in-network)'검사실인지 확인해야지 아니면 주치의가 승인한 경우라도 나중에 검사비 폭탄을 맞을 수 있다.

카이저 패밀리 재단의 젠 케이츠 디렉터는 “코로나19처럼 특별한 상황이라면 보장이 안 되거나 높은 디덕터블을 요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코로나19 예방 관리 정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