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5.30(Sat)

WP '백악관, 5천억 달러 들여 개개인에 2천 달러씩 지급 추진'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3/18 10:26

코로나19 타격 완화 위해 4월초·5월 중순 두 차례 걸쳐 1천 달러씩 지급 계획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1조 달러(한화 1천250조원)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추진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미국인 개개인에 2천달러(250만원)씩 주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미 워싱턴포스트(WP)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4월과 5월 두 차례에 걸쳐 1천달러 짜리 수표를 보내주는 방안으로 총 5천억 달러(620조원)가 소요된다는 게 미 재무부의 계산이다.

WP는 이날 재무부가 1조 달러 규모 경기부양책 추진과 관련해 회람 중인 2쪽짜리 보고서를 토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타격 완화를 위해 미국인들에게 2천 달러씩 지급하는 방안이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4월 6일과 5월 18일 두 차례에 걸쳐 개개인에게 1천 달러씩의 수표를 보내주는 것으로 총 5천억 달러가 들어간다고 재무부는 추산했다.

그러나 지급액이 최종적으로 결정된 건 아니며 소득수준 등의 지급 기준이 있을 것이라고 WP는 설명했다. 현재 백악관이 공화당 지도부와 상의를 계속하고 있으며 민주당과의 협의도 남아있는 상태다.

민주당에서도 코로나19 확산으로 타격을 입어 공과금 등 납부에 어려움을 겪는 미국인들에게 현금을 보내주는 방안에 대해 상당수가 찬성하고 있다고 WP는 덧붙였다.

1조 달러 규모의 부양책 가운데 3천억 달러는 소규모 사업장을 위한 대출에 배정됐다. 직원들에 대한 월급 지급이 계속될 수 있게 하겠다는 것으로 정부가 보증하는 대출이다.

500억 달러는 항공업계 지원에, 1천500억 달러는 숙박업계 등 여타 분야 지원에 편성돼 있다고 WP는 설명했다.

WP는 "백악관의 부양책이 규모와 속도에 있어 전례 없을 수 있으며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경기부양책과 조지 W. 부시 행정부의 부실자산구제 프로그램(TARP)을 뛰어넘는 수준"이라고 전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전날 경기부양책 규모가 1조 달러 수준이라며 2주 내에 미국인들에게 현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바 있다.

대규모 세금감면은 부양책에서 빠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까지만 급여세 인하를 추진했으나 민주당은 물론 공화당에서도 부정적인 반응이 나오자 급여세 인하 카드를 접은 것으로 전해졌다.

nari@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백나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