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2.0°

2020.10.20(Tue)

토론토 대중교통도 위험...정비사 양성반응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3/19 13:28

TTC 근로자, 여행 뒤에 코로나 양성반응 보여 격리상태

대중교통 TTC 직원중에 첫 코로나바이라스 양성 반응자가 나왔다.

TTC측은 이 근로자가 '던컨 샵'이라는 버스 정비소에서 일하는 정비공으로, 승객들에게 직접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직원은 아니라고 밝혔다.

이 직원은 여행에서 돌아온 뒤 3월 11일 1교대로 근무하다 병가를 내고 집으로 귀가했다.

TTC의 릭 리어리 최고경영자는 직원들에게 "확진자는 격리상태에 있으며 3월 25일까지 영향을 받은 모든 점원들에게 자체 격리 조치를 취하고 그 후 증상이 없으면 3월 26일 업무에 복귀하라"고 요청했다.

TTC 각 정비소는 코로나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며 더욱 철저한 소독절차를 밟고 있다고 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