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5.25(Mon)

[소통하는 기독교] 소통은 새로운 시작이다

김병학 목사 / 주님의 교회
김병학 목사 / 주님의 교회

[LA중앙일보] 발행 2020/03/24 종교 17면 기사입력 2020/03/23 19:09

코로나19 때문에 사회 전반에 걸쳐서 변화가 일어났다.

교회도 마찬가지다. 가장 큰 것이 공예배로 예배당에서 모이지 못하는 것이다. 이는 엄청난 변화이다. 때때로 목숨을 버리면서까지 모였던 예배인데 이제 모이지 못하게 되었다. 오히려 공예배로 모이는 것이 비난거리가 되고 분별없는 것이 되었다.

교회가 자랑하던 매일 새벽 기도회, 수요일, 금요일, 주일에 모이던 예배와 장소가 폐쇄가 된 것이다. 그리고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리게 되었고 이제 어느 정도 당연하게 여기고 있다. 전에는 교회 오라고 전도하였는데 이제 오지 말라고 광고해야 한다.

목회자나 성도의 일상에도 큰 변화가 생겼다. 목회자들은 당연히 매일 하던 설교가 줄었다. 그동안 한국 교회 목회자들에 대한 안타까움과 비판 중 하나가 너무 많은 설교였다. 그런데 이제는 온라인 예배를 위한 주일 설교 하나만 준비하면 된다.

늘 행정적인 일에 묶여있었고 여러 회의를 진행하였지만 이제는 그럴 일이 없다. 개인 시간을 많이 갖게 되었고 돌아다니지 못하게 되니 심방도 할 수 없다. 그러므로 그동안 바쁘고 힘들어서 늘 마음에만 소망하던 성경 연구, 기도에 집중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교인들 개개인에 관한 관심과 연락을 할 수 있게 되었다. 더구나 늘 바빠서 챙기지 못한 가족들과도 시간을 많이 보낼 수 있게 되었다.

교인들도 주일에 하루 종일 교회에서 예배, 봉사, 모임, 친교 등으로 시간을 보내고 지쳐 돌아오고 그래서 조금이라도 쉬고 싶지만 교회의 형편상 할 수 없었는데 이제 그 쉼을 누리고 있게 되었다. 그리고 가족들과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렇게 목회자와 교인들이 비로소 제자리를 찾아가고 있다. 교회가 건물이 아닌 그리스도의 몸인 것을 이제 깨닫고 예배가 건물에서만 모이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삶도 예배인 것을 체득하게 된 것이다.

그동안 사람들만 모아서 대형 교회 만드는 것이 전부인 줄 알던 것이 이제는 진정한 교회와 예배가 어떤 것인지 알게 된 것이다.

지금 교회는 중요한 때를 맞이하고 있다. 어서 코로나19 사태가 끝나서 예전처럼 다시 모이자고 기다리는 것이 아니어야 한다. 이제 비로소 제대로 시작하는 것을 기도하고 연구하고 준비해야 한다. 새 시대가 열리게 될 것이다. 이 기회를 놓치지 말자.

kim0409@gmail.com

관련기사 금주의 종교 기사 모음-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