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6.04(Thu)

'예수'…개신교 아닌 유대교와 연상

[LA중앙일보] 발행 2020/03/24 종교 17면 기사입력 2020/03/23 19:10

종교별 인물 연상 인식 조사
이슬람은 무하마드 알리도
무신론? "사탄 이미지 연상"

특정 종교를 생각할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인물은 누구일까.

17일 퓨리서치센터는 인물과 관련, 종교별 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가톨릭은 단연 교황(47%)이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긍정적 이미지가 가져다준 영향력을 엿볼 수 있다. 반면 '성모 마리아'는 단 5%에 그쳤다.

복음주의 개신교의 경우 절반에 가까운 응답자(46%)가 "아무도 떠오르지 않는다" 또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 외 답변을 보면 20세기 가장 위대한 복음 전도자로 불렸던 빌리 그레이엄 목사가 떠오른다는 응답이 21%였다. 이어 종교개혁자 마틴 루터(5%), 예수(5%)라고 답한 응답자도 있었다.

리버사이드에서 대학 캠퍼스 사역을 하는 필립 이 목사는 "개신교의 경우 가장 중요한 '예수' 보다 다른 답변이 많다는 점이 안타깝게 느껴진다"며 "그만큼 오늘날 사회가 개신교를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지 엿볼 수 있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이슬람은 창시자인 무함마드(26%)가 가장 많았다. '신(God)'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8%였다. 오사마 빈 라덴(5%), 권투 선수 무하마드 알리(4%)를 떠올린 응답자도 있었다.

'예수'는 개신교가 아닌 유대교에서 가장 많이 나왔다.

유대교를 떠올릴때 가장 연상되는 인물로 예수(21%)가 꼽혔다. 이어 모세(13%), 아브라함(8%) 등의 순이다.

불교는 단연 석가모니(55%)였다. 달라이 라마(7%), 마하트마 간디(3%)를 떠올린 응답자도 있었다.

퓨리서치센터는 '무신론'에 대해서도 물었다.

무신론의 경우 응답자 중 51%가 "아무도 떠오르지 않는다" 또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사탄(satan)'이라고 답한 응답자도 6%였다. 이외에도 대표적 진화론자인 리처드 도킨스와 무신론 활동가 매덜린 머레이 오헤어가 각각 4%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미국 내 성인(18세 이상) 1만97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신뢰도는 95%(오차범위 ±1.5%)다.

관련기사 금주의 종교 기사 모음-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