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20.03.28(Sat)

트럼프 '미국 경제활동 곧 재개'…'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시사(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3/23 20:24

코로나 전문가들 반대에도 셧다운 조기종료 희망…"3∼4개월보다 훨씬 더 빨리"
'셧다운 오래가면 경기 침체로 보다 많은 희생자 발생 귀결' 주장도

코로나 전문가들 반대에도 셧다운 조기종료 희망…"3∼4개월보다 훨씬 더 빨리"

'셧다운 오래가면 경기 침체로 보다 많은 희생자 발생 귀결' 주장도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미국은 다시 그리고 조만간 '영업 재개' 상태가 될 것이다. 매우 곧"이라고 말했다.

지난 16일 직접 발표한 '사회적 거리 두기' 등 가이드라인의 기한이 오늘 30일로 다가오는 가운데 경제적 충격파 등을 감안, 그 이후 완화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구체적 시점을 못박지는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의 백악관 브리핑에서 "3∼4개월보다 훨씬 더 빨리"라며 연방정부의 봉쇄 조치 기간이 3∼4개월까지 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미언론들이 전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 등에 대한 연방 지침 완화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나는 몇 달을 보고 있지 않다. 여러분에게 당장 말할 수 있다. 우리는 우리나라를 다시 열려고 한다"고 답했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몇 달 내가 아니라 몇주 안으로 셧다운을 끝내고 나라를 다시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치유가 문제 그 자체보다 더 나빠지도록 할 수 없다"며 전날 밤 트윗 언급을 되풀이한 뒤 "우리는 우리나라를 다시 열어야 한다. 왜냐하면 그것(셧다운)이 훨씬 더 큰 문제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들이 경제 활동 재개시보다 보다 많은 희생으로 귀결될 것이라면서 폐쇄가 몇 달 간 이어진다면 코로나19로 인한 것보다 더 많은 사망자가 생길 수 있다는 주장도 폈다. 경제가 깊은 침체로 빠져들 경우 자살 등 다른 원인의 사망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생명도 허약하고 경제도 허약하다. 두 가지 다 지켜야 한다"며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자. 우리는 한 번에 두 가지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의사들에게 맡긴다면 '계속 셧다운하자'. '전세계를 셧다운하자', '두어 해 동안 셧다운을 하자'고 할 것이다. 우리는 그렇게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교통사고가 우리가 말하고 있는 숫자보다 훨씬 크지만 그렇다고 해서 우리가 모든 이들에게 더는 차를 몰지 말라고 하지는 않는다"라고도 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을 두고 "코로나19 전문가들의 경고를 거슬러 가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끝내는 방안을 지지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조만간 '사회적 거리 두기'에 대한 연방 가이드라인을 완화, 경제 활동 재개를 독려할지도 모른다는 뜻을 밝힌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주와는 다르게 코로나19의 위험을 평가절하하며 국가 경제 정상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코로나 전문가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완화할 경우 발병이 급증할 수 있다고 경고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포함한 '코로나19 가이드라인' 완화 여부와 관련, "15일 기한이 끝날 때 우리가 가고자 하는 방향에 관해 결정할 것이다. 15일 기한이 끝난 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밝혔다.

그는 가이드라인 완화 조치의 시기에 대해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많은 일부 '핫스팟'에 대해 여전히 집중하면서도 다른 지역에 대해서는 경제 활성화를 위해 연방 지침을 완화하는 등의 지역별 분리 대응 방침을 시사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내에 있는 의사 출신 인사들은 아직 '사회적 거리 두기'에 대한 연방 가이드라인 완화에 대해 지지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우리는 함께 이야기하고 있다. 그들도 괜찮아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hanksong@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송수경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