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20.03.28(Sat)

한국기업 LA시민 2만명 무료 검사

[LA중앙일보] 발행 2020/03/24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20/03/23 20:34

데이비드류, 합의 밝혀

LA시가 코로나19 진단을 위해 한국기업과 계약을 체결했다.

데이비드 류 LA 4지구 시의원은 23일 한국기업 ‘시진 테크놀로지(Seegene technologies Inc.)’와 코로나19 진단 테스트 계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류 의원에 따르면 시진 테크놀로지는 LA시민들에게 2만여 차례 코로나19 진단을 무상제공한다. 의료진 등이 우선적으로 진단 테스트를 받게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류 의원은 테스트 횟수를 주당 10만여 차례로 늘려나가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그는 “전염병 확산 초기 때 가장 중요한 것은 검사”라며 “검사를 많이 해서 확산 상황을 제대로 파악해야 더 명확하고 효율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는데, 현재 일반 대중에게 보급할 진단키트가 현저히 부족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미국 코로나19 최신 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