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5.30(Sat)

“임대료 안 내리면 다 나쁜가요”

[LA중앙일보] 발행 2020/03/26 경제 1면 기사입력 2020/03/25 18:41

착한 건물주 운동은 좋지만
건물 살 때 60% 융자 일반적
동참 못한 이들도 헤아려야

'착한 건물주 운동'에 동참하지 못하는 한인 건물주의 마음 고생을 헤아려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올림픽 불러바드에 있는 한인 소유 쇼핑몰 건물주는 20~40% 정도 임대료를 낮춰 줬다. [독자 제공]

'착한 건물주 운동'에 동참하지 못하는 한인 건물주의 마음 고생을 헤아려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올림픽 불러바드에 있는 한인 소유 쇼핑몰 건물주는 20~40% 정도 임대료를 낮춰 줬다. [독자 제공]

LA 지역 한인사회에서 ‘착한 건물주 운동’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 운동에 동참할 수 없는 다수의 건물주에 대한 이해나 배려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최근 LA 지역에서는 중소형 상가 건물이나 쇼핑몰을 소유한 한인 건물주가 코로나19 사태로 금전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차인을 배려해 2~3개월 치 임대료를 최소 10%에서 많게는 절반 이상 깎아주자는 운동이 자발적으로 벌어지고 있다. 본지에 소개되지 않은 건물주까지 더하면 10개 전후의 한인 소유 상가가 이 운동에 참여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에 다른 상가 건물 임차인 사이에서 “우리 임대료도 깎아달라”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그러나 모든 건물주가 이 같은 운동에 참여하기는 어렵다고 건물주와 부동산 관계자들은 입을 모은다. 그 이유는 상가나 쇼핑몰을 매입한 건물주의 재정 상황이 모두 다르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일반적으로 상가 건물이나 다세대 임대 주택을 매입하는 사람은 매입 가격의 약 40%를 다운페이먼트로 내고 나머지 60% 정도는 은행 대출을 한다. 대부분의 주택 소유주가 20% 정도 다운페이먼트를 하고 나머지 금액은 모기지 융자를 얻어 내 집을 마련하는 것과 같은 방식이다. 따라서 해당 건물 임차인이 제때 임대료를 내지 않는다면 임대인, 즉 건물 소유주는 은행 빚 갚기가 힘들어지고 집을 차압 당하듯 최악의 경우 상가 건물을 차압 당하게 된다.

한인타운에 상가를 소유한 한 건물주는 “착한 건물주라는 기사가 나오니까 월 임대료를 감면하지 않는 건물주는 그럼 악덕 건물주이냐는 자괴감이 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건물주는 자신이 소유한 상가 건물 한 곳에 대해서는 이미 신문 기사가 나오기 전에 최소 20%에서 최고 40%까지 임대료를 깎아줬다고 밝혔다.

착한 건물주에 대한 기사가 나가자 막무가내식으로 무리한 임대료 인하를 요구하는 임차인도 늘고 있다. 한 건물주는 “어려운 시기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에서 소폭에서 중폭 정도의 임대료 인하에 나서자 진심으로 고맙다고 인사하는 임차인이 있는가 하면 반대로 더 깎아달라고 억지를 부리는 임차인도 있다"고 쓴웃음을 지었다.

일부 한인 건물주는 오히려 임대료를 인상하거나 더 빨리 내라고 재촉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착한 건물주 운동’은 LA를 벗어나 오렌지카운티 한인사회에도 번지고 있다. 풀러턴에서 소매업소를 운영하는 한인 김 모씨는 최근 한인 건물주로부터 4월 임대료를 절반으로 감면한다는 통지서를 받았다고 본지에 알려왔다. 절약되는 금액이 2100달러를 넘는다. 김 씨는 “최근, 운영하는 3개 매장이 모두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때문에 문을 닫아 월 임대료를 포함한 운영자금을 걱정하던 중 이런 통보를 받아 큰 위로와 힘이 됐다”고 말했다. 김 씨는 “아무쪼록 이런 작은 소식이 모여 한인 커뮤니티에 아직 사랑과 인정이 살아 있음을 알리는 좋은 불씨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