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4.03(Fri)

시진핑, G20서 “바이러스엔 국경 없어…코로나19 공동의 적”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3/26 08:46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AP=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공동의 적’으로 규정하면서 세계가 협력해 위기를 극복하자고 말했다.

26일 중국중앙(CC)TV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코로나19 위기 극복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열린 주요 20개국(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바이러스에는 국경이 없다. (코로나19) 전염병은 우리 공동의 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한 이때 국제사회는 굳은 자신감, 뜻을 함께하는 협력, 단결 대응이 필요하다”면서 “국제적 협력을 강화해 인류와 중대 전염병과의 투쟁에서 승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강력한 연합 방역망이 필요하다며 “중국이 구축한 코로나19 방역 인터넷 지식센터를 세계에 개방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관세 축소와 무역장벽 철폐을 제안했다. 이를 통해 무역에 활력을 불어 넣어 세계 경제 회복을 이끌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또 각국이 손을 잡고 코로나19에 대응한 거시정책의 강도를 높여야 한다며 효과적인 재정·통화 정책과 세계 산업 공급사슬 안정도 강조했다.

이날 시 주석이 코로나19 사태를 인류와 바이러스의 전쟁으로 규정하고, 세계 협력을 강조한 데는 ‘중국 책임론’을 회피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 우한(武漢)은 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된다. 중국 안팎에서는 중국이 코로나19 사태 초기 정보를 은폐하고 축소하려다가 사태가 더 악화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최근 코로나19 확산 과정에서 중국 책임론을 부각하기도 했다.

그러나 중국은 자국 내 신규 확진자는 줄어드는 반면 다른 나라에서 확진자가 급증하자 코로나19 발원지가 중국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진짜 발원지는 밝혀지지 않았으며 중국이 우한을 봉쇄하는 등 강력한 방식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막았다고 주장한다. 이를 통해 세계가 코로나19에 대처할 수 있는 시간을 벌어주는 ‘공헌’을 했다는 프레임 전환도 시도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