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6.06(Sat)

靑 청원 "수출용 진단키트 이름 '독도'로 하자"…20만 돌파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3/27 00:55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한국의 수출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을 ‘독도’로 하자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27일 청와대에 따르면 지난 25일 등록된 '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을 독도로 해주세요' 청원이 이틀 만에 21만 명의 동의를 얻어 공식 답변을 받게 됐다.

청원인은 “지금 우리나라뿐 아니라 모든 나라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중국과의 지정학적 위치로 초기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정부와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폐쇄 없이 정상적인 상황에서 사태를 진정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각국도 우리나라를 코로나19 극복 모범 사례로 인식하고,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우리나라에 진단키트 제공을 협조했다”고 덧붙였다.

청원인은 “이에 수출하는 진단키트 제품명을 ‘독도’로 해주시길 청원 드린다”며 “개별 제품이지만 진단키트가 ‘독도’라는 이름으로 수출된다면 지구를 지키는 수호신으로서의 독도 위상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해당 청원이 청와대 공식답변 기준인 한 달 이내 20만 명 이상 동의를 충족시킨 만큼 정부 및 청와대 책임자가 시일 내에 답변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외교부에 따르면 외교 경로를 통해 한국에 코로나19 진단키트를 문의해 온 국가는 이날 기준 101개국에 이른다.

진단키트 수입에 대해 문의하거나 요청한 곳이 51개국, 인도적 지원을 문의한 곳은 50개국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지난 26일 코로나19 방역물품 해외진출 지원 관계부처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진단키트 수입 또는 지원 요청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