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6.06(Sat)

미국 경기부양 현금 지급에 사기꾼 기승 주의보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3/28 15:35

"은행 계좌번호·수수료 요구"…악성코드 심는 피싱 사기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사상 최대의 경기부양책을 마련한 가운데 이에 편승한 사기꾼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28일(현지시간) CNN방송과 USA투데이가 보도했다.

연방정부는 경기부양법에 따라 연 소득 7만5천달러 이하 국민 개개인의 호주머니에 1천200달러 수표를 꽂아줘 경제를 되살리겠다는 구상인데, 사기꾼들은 이를 악용해 개인 지갑을 털어가려 한다는 것이다.

시민단체 '더 좋은 상업협회'는 직불·신용카드 정보를 제공할 경우 연방 정부의 현금 지원을 즉시 받을 수 있다고 주장하는 전화사기 사례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사기꾼들은 1천∼1만4천달러의 정부 지원금을 받을 자격이 있다면서 금융 정보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발행한 것처럼 꾸민 위조 수표를 우편으로 발송하거나 가짜 사이트를 만들어 은행 계좌번호 등을 빼내는 사기 범죄도 이어지고 있다.

또 1천200달러 현금 지급과 관련한 문자나 이메일을 보내 악성 코드를 심는 피싱 사기도 등장했다.

연방수사국(FBI)과 주(州) 정부 검찰은 1천200달러 지급을 위해 필요하다며 개인 정보와 금융 정보를 요구하는 전화나 문자, 이메일을 받을 경우 이에 응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뉴욕주의 러티샤 제임스 법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누군가가 문자를 보내 정부가 발급한 수표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할 경우 피싱 사기범일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제임스 법무장관은 "현금을 빨리 받을 수 있다고 꼬드기는 사람에게 돈을 지불해선 안 된다"며 "정부가 현금을 지원할 때 선불이나 수수료를 요구하는 경우는 없다"고 말했다.

[https://youtu.be/WiH37AyHEr4]

jamin74@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윤섭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