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5.30(Sat)

시즌 중단 PGA 투어, 수입 끊긴 선수들에게 최대 1억여원 선지급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3/28 16:17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대회 중단에 따라 경제적 어려움을 겪게 된 선수들에게 시즌이 끝난 뒤 지급하는 보너스를 미리 앞당겨서 주는 제도를 도입한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다이제스트는 29일 PGA 투어가 회원 선수들에게 보낸 이메일 내용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PGA 투어는 선수들에게 "현재 페덱스컵 순위를 기준으로 선수당 최대 10만달러(약 1억2천만원)를 받아 갈 수 있다"고 공지했다.

현재 순위 1위부터 30위까지 선수들은 최대 10만달러를 받을 수 있고, 60위까지 선수들은 7만5천500달러를 받는 등 현재 페덱스컵 순위에 따라 150위까지 받을 수 있는 금액에 차등이 있다.

다만 지금 받아 간 보너스는 시즌이 끝난 뒤 페덱스컵 보너스 액수에서 공제하게 된다.

이는 PGA 투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5월 중순까지 중단된 데 따른 조치다.

상금 수입이 없어진 선수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돕기 위한 프로그램인 셈이다.

예를 들어 현재 페덱스컵 1위 임성재(22)가 지금 10만달러를 받고, 시즌을 페덱스컵 1위로 마칠 경우 PGA 투어는 페덱스컵 1위에 주는 보너스 1천500만달러 가운데 10만달러에 해당하는 액수를 제하고 주는 식이다.

다만 보너스를 미리 받은 선수가 시즌이 재개된 이후 부진을 거듭, 페덱스컵 순위가 하락해 미리 받은 금액보다 적은 액수의 보너스로 시즌을 마치게 되면 그 차액은 추후 받게 되는 다른 대회의 상금에서 공제한다.

PGA 투어는 또 선수들과 마찬가지로 수입이 끊긴 캐디들에 대해서도 캐디 자선 재단을 통해 경제적 지원을 요청할 수 있도록 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