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6.04(Thu)

지지율의 역설? 트럼프 코로나국면서 지지율↑…'바이든과 접전'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3/29 08:24

경제분야 지지율 취임 이래 최고…"경제 대응, 트럼프 신뢰도가 바이든 보다 높아"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양자 가상대결에서 접전 양상을 벌이고 있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이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보다 여유 있는 차이로 앞섰던 한달 전 조사에 비해 그 격차가 좁혀진 것이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다 감염국에 오르는 등 미국 내 환자 발생이 급증, 트럼프 대통령의 대응 부실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와중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오름세를 보이는 양상이다. 특히 이 조사에서 경제 분야 지지율이 취임 이래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지난 22∼25일 무작위 추출 방식으로 전국 성인 1천3명과 등록 유권자 845명을 상대로 실시, 29일(현지시간) 공개한 조사 결과(오차범위 ±3.5%포인트)에 따르면 등록 유권자들 사이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49%의 지지율을 얻어 47%를 기록한 트럼프 대통령을 오차 범위 내에서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이는 2월 실시된 같은 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7% 포인트 차이로 따돌렸던 것에 비해 격차가 줄어든 것이다.

일반 성인들 대상 조사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각각 50%, 44%의 지지율을 기록, 등록 유권자 대상 조사보다는 차이가 상대적으로 컸다.

등록 유권자를 상대로 한 분야별 가상 대결과 관련, '경제 대응과 관련해 누구를 더 신뢰하느냐'는 질문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을 꼽은 응답자가 52%로, 바이든 전 부통령의 손을 들어준 응답자(42%)를 앞섰다.

반면 보건 정책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을 꼽은 비율이 51%대 41%로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신뢰도가 높게 나왔다.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서는 누구를 더 신뢰하느냐'는 질문에서는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을 꼽은 응답자가 각각 47%대 43%로 유의미한 차이는 없었다고 WP는 보도했다.

특히 코로나19 국면에서 '대공황 이후 최악'이라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경제 상황이 악화한 가운데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 대응'에 대한 지지율은 57%로 취임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WP는 보도했다.

이는 2월 조사 때 보다 5% 포인트 올라간 것이다.

찬성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38%였고, 거의 10명 중 4명꼴로는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적 노력'에 대해 '강력하게 지지한다'고 답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번 조사에서 당내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을 55%대 39%로 큰 차이로 제치며 대세론을 확인했다.

그러나 지지층의 충성도 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참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응답한 등록 유권자 가운데 10명 중 8명꼴(86%)로 열성 지지자라고 밝힌 반면, 바이든 전 부통령을 지지한다고 응답한 등록 유권자 중에서는 열성 지지자라는 답변이 74%로 트럼프 대통령보다 10% 포인트 이상 뒤처졌다고 WP는 보도했다.

지지 정도와 관련, '매우 열성적'이라는 답도 트럼프 대통령 지지층(55%)이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층(28%)을 압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두꺼운 열성 지지층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은 과거 대선에서 열성 지지층을 많이 확보한 대선주자가 승리했다는 여론조사 등에 비춰 바이든 캠프로서는 우려스러운 대목이라고 WP는 지적했다.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이후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는 등 코로나19 정국 속에서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은 상승세를 보이는 흐름이어서 그 배경 및 대선에 미칠 영향 등에 관심이 쏠린다.

다만 갤럽은 최근 "역사적으로 대통령 지지율은 국가가 위협에 처했을 때 올라갔다"며 과거 9·11 테러, 쿠바 미사일 사태 때보다는 상승 폭이 못 미치는 수준이라고 진단한 바 있다.

[https://youtu.be/WiH37AyHEr4]

hanksong@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송수경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