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6.01(Mon)

미 보건당국자 '미국 감염 수백만명·사망 10만명이상 나올수도'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3/29 09:13

'소신파' 파우치, CNN 출연해 "몇 주간 계속될 것"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29일(현지시간)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수백만 명의 감염자와 10만명 넘는 사망자가 발생하는 사태를 겪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미 CNN방송 인터뷰에서 예측이 바뀔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보도했다.

파우치 소장은 "나는 (사망자가) 10만명에서 20만명 사이라고 말할 수 있다. 우리는 수백만 명의 발병 사례가 생길 것"이라며 "대유행은 움직이는 목표물이기 때문에 나는 그것이 일어나게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현재 미국은 12만4천700여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2천200명 가량이 사망하는 등 발병 건수에서 세계 1위다.

파우치 소장은 1984년부터 전염병 방역을 책임진 미국 최고 전염병 전문가로, 코로나19 사태 발생 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브리핑과는 다른 소신 발언을 자주 내놓아 주목을 받았다.

이날 언급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정상화를 강조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등 제한 지침을 부분적으로 완화할 가능성을 내비친 가운데 코로나19 위험이 여전하다고 지적하며 신중론을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앞으로) 몇 주간 계속될 것이다. 내일도, 확실히 다음 주도 아니다"라며 당분간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파우치 소장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뉴욕, 뉴저지, 코네티컷 등 3개 주에 강제격리 명령을 검토한다고 밝혔다가 철회한 것과 관련해 백악관에서 관련 회의 끝에 이뤄진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전날 밤 트럼프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당국자 간 아주 집중적인 토론이 있었다며 강제격리가 더 큰 문제를 만들 수 있다고 판단해 질병통제센터의 권고 수준에서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는 "대통령과 함께 토론한 후에 우리는 이를 명확히 했고 대통령도 동의했다"며 "(이곳 주민에게) 강한 권고로 불리는 것을 하는 게 훨씬 더 낫다"고 말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전날 밤 3개 주 주민에게 14일 동안 비필수적인 미국 내 여행 자제를 촉구하는 권고안을 발표했다.

[https://youtu.be/WiH37AyHEr4]

jbryo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류지복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