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6.02(Tue)

조주빈 50분 접견한 변호사 "반성하고 있다, 처벌 각오한 듯"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3/30 23:13



텔레그램 성착취 대화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미성년자 포함 여성 수십명의 성 착취 동영상을 텔레그램을 통해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사건의 조주빈(25·닉네임 박사)이 변호사에게 처벌을 각오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주빈의 변호를 맡은 태윤법률사무소의 김호제(38·사법연수원 39기) 변호사는 31일 조주빈의 검찰 조사 입회 전 "(어제 접견 때) 본인이 한 잘못은 반성하고 있고, 음란물을 유포한 점을 다 인정했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전날 오전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조씨를 찾아가 약 40~50분간 접견했다. 김 변호사는 "조씨는 큰 죄를 지은 만큼 처벌에 대해 각오도 하는 것 같다"며 "다만 'n번방' 유료회원 수 등에 차이가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조주빈은 이날 오전 10시15분께 검찰에 홀로 출석해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이후 오후 2시 5분께부터는 처음으로 변호사 입회하에 조사를 받고 있다.

애초 조주빈은 변호사 선임에 난항을 겪었다. 김 변호사에 앞서 접견까지 마친 법무법인 오현 측은 가족 접견 당시 설명과 조주빈의 혐의가 달라 사임계를 제출하기도 했다. 김 변호사는 조주빈의 변호를 맡게 된 이유에 대해 "조씨 아버지께서 간곡하게 부탁하시고 변호인 선임에 난항을 겪고 계신다고 해서 돕게 됐다"고 선임 이유를 설명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