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6.04(Thu)

대기업들 재택근무 중단…SK 내일부터 '스마트워크' 체제 전환(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3/31 03:34

'비대면' 회의·보고, 유연근무 확대 등 접촉 최소화로 거리두기 체제 유지

(서울=연합뉴스) 업계팀 = 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시행한 재택근무를 속속 중단하고 정상근무 체제로 전환하고 있다.

글로벌 경제위기 가능성과 사업장 셧다운 사태로 기업마다 비상 경영태세에 돌입한 가운데 사회 전체적으로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일상 생활과 방역이 조화되는 '생활방역' 체제로 이행을 검토하는 것과 무관치 않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주요 그룹 가운데 재택근무에 가장 적극적이었던 SK는 그룹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수펙스추구협의회와 지주사 SK㈜가 재택근무를 마치고 내달 1일부터 '스마트워크' 체제로 전환한다.

SK그룹은 '스마트워크'는 안전과 업무효율을 동시에 고려해 유연한 시간제를 원칙으로 전체 구성원이 일정한 시간에 출퇴근하는 기존의 방식에서 벗어나 각자가 근무시간을 설계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고 설명했다.

SK E&S도 재택근무를 이날 종료했지만, 4월 1일부터 10일까지 한시적으로 분산근무제를 시행하기로 했다.

분산근무제는 직원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무실 인력과 재택근무 인력을 절반씩 분산해 운영하는 것이다.

SK이노베이션[096770]도 각급 학교 개학 연기에 맞춰 이번 주까지 연장한 재택근무 체제를 추가로 연장하지 않는다.

SK이노베이션 역시 50%씩 출근하는 분산근무제를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한, SK그룹은 역학조사나 방역에 대비해 자율좌석제를 폐지하고 지정좌석제로 전환한다.

아울러 회의와 보고는 가급적 비대면으로 진행하고 자차를 이용해 출퇴근하는 직원들에게 주차를 지원할 계획이다.

SK그룹 관계자는 "이런 스마트워크 시행은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과 장기화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안전과 협업, 업무 집중도 증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 역시 지난달 25일부터 전 직원 재택근무를 시작해 내달 5일까지 추가 연장했지만, 6일부터는 '상시 디지털 워크'를 도입한다. 이에 따라 SK텔레콤 직원들은 출근과 재택근무를 선택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주요 계열사들이 자율 재택근무를 중단하고 23일부터 정상 출근 체제로 전환했다.

현대·기아차 등은 출근 시간 범위를 오전 8∼10시에서 오전 8시∼오후 1시로 넓히고, 필수근무시간(오전 10시∼오후 4시)을 없애는 확대된 유연근무로 전환해 직원 접촉을 최소화하고 있다.

한화와 효성그룹의 주요 계열사들은 이번 주까지 자율 재택근무제를 운용하고 있지만, 추가 연장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LG전자 등은 반도체와 전자업계 특성에 따라 재택근무제를 운영하지 않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9일부터 시차 출퇴근제를 운용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계속 시행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의 모회사인 한국조선해양[009540]은 16일부터 부서별로 직원을 절반으로 나눠 1주일 돌아가며 재택근무를 하고 있으며 코로나19 국면이 안정될 때까지 현재 체제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오롱그룹 지주사는 23일부터 재택근무를 종료했으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유연근무제 등을 시행하고 있다.

건설업계도 속속 재택근무를 마치고 회사로 복귀하고 있다.

대림산업과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30일부터 임신 등 특수한 상황에 놓인 직원을 제외한 대부분의 직원이 정상 출근했다.

대림산업은 이달 4일부터, HDC현대산업개발은 9일부터 재택근무에 들어갔다가 이번 주부터 정상 근무 체제로 전환한 것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임산부, 기저 질환자, 자녀가 초등학생 이하인 맞벌이 직원을 제외한 나머지 직원은 지난 23일부터 정상 출근 중이다.

포스코건설은 이달 초 돌입한 2교대 재택근무를 내달 6일부로 끝내고 정상 근무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맞벌이 직원은 만 9세 이하의 자녀 돌봄이 필요하면 개학·등교 때까지 재택근무를 계속할 수 있다.

이 밖에 롯데건설, SK건설 등 이번 주까지 재택근무가 예정된 대부분의 건설사는 현재 재택근무 연장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justdust@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준억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