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6.04(Thu)

실내 습도 조절하면 코로나 확산 막는다

[LA중앙일보] 발행 2020/04/01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20/03/31 18:57

동절기의 차갑고 건조한 공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부추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습도가 높아져도 직접적인 바이러스 접촉 또는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체 표면 등을 통해 감염 위험은 상존한다. 다만 에어로졸(공기의 미립자)을 통한 바이러스 전파 위험은 습도에 따라 크게 달라질 수 있다.

그래서 기존의 사회적 거리 두기와 손 씻기 등 개인위생에 더해, 계절적인 상대 습도(relative humidity) 조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파 속도를 늦추는 데 변수가 될 수 있다고 예일대 과학자들이 제안했다.

예일대 연구진은 호흡기 감염 바이러스의 전파에 관한 동료 과학자들의 기존 연구 결과를 검토해 이런 결론을 내렸다.

31일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공개된 논문 개요에 따르면 연구팀이 중점적으로 검토한 건, 건물 안팎 공간의 온도 및 습도와 바이러스 공기 전파 사이의 상관관계다. 옛날부터 호흡기 질환은 겨울에 유행하다가 이듬해 봄과 여름에 수그러드는 계절적 특성을 보였다. 현대 과학은 그 요인으로 겨울철의 차갑고 건조한 공기를 지목했다.

겨울철에 건조한 바깥 공기가 실내로 유입해 달궈지면 상대 습도가 20%까지 떨어지고, 이처럼 건조한 실내 공기가 신종 코로나 등 바이러스 입자가 전파되는 통로가 된다고 한다.

따뜻하고 건조한 실내 공기는 또한 바이러스 입자를 밀어내는 기도 상피 세포의 기능을 떨어뜨리고, 결국엔 병원체에 반응하는 인체의 면역력도 억제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한다. 연구팀은 호흡기 바이러스에 감염된 생쥐가 공기를 통해 쉽게 바이러스를 옮기는 실험 결과를 논문에 인용했다. 상대습도가 40% 내지 60%인 공간에서 지내는 생쥐는, 환경 습도가 40% 아래거나 60% 위인 생쥐보다 바이러스 전파 능력이 약했다.

관련기사 미국 코로나19 최신 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