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6.04(Thu)

김재중 코로나 언급→휘성 화장실 수면제, '상식' 벗어난 믿기 힘든 행보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4/01 17:52

[OSEN=연휘선 기자] 가수 김재중과 휘성이 각각 코로나19와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해할 수 없는 두 스타의 행동이 팬들에게 충격을 안기고 있다.

지난 1일 김재중과 휘성이 나란히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김재중은 전 세계가 팬데믹 상황에 빠진 코로나19와 관련해 경각심을 주겠다며 스스로 확진 판단을 받았다는 경솔한 발언을 했고, 휘성은 화장실에서 향정신성 수면제를 스스로 투약했다 쓰러진 채 발견됐기 때문이다.

먼저 이목을 끈 스타는 김재중이다. 이날 오후 김재중은 개인 SNS에 장문의 글을 올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실일 경우 이는 한국 연예인 중 첫 확진 사례였던 만큼 크게 이목을 끌었다. 김재중이 최근 일본에서 활동 중인 만큼 한국 소속사 또한 관련 소식을 들은 바 없어 자세한 사실 확인에 나섰다. 결과적으로 김재중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은 사실이 아니었다. 

이후 김재중의 일본 소속사 J-JUN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김재중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알린다"고 밝혔다. 김재중 또한 곧바로 SNS에 "제 가까운 지인, 관계자 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다. 현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자"고 강조했다. 이어 추가로 사과글을 수정하며 "해서는 안 될 행동이라고도 저 스스로도 인식하고 있다"고 밝힌 뒤 "현재 느슨해진 바이러스로부터의 대처 방식과 위험성의 인식.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피해 받을 분들을 최소화시키기 위해 경각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자신의 SNS 발언과 관련해 모든 처벌을 달게 받을 것을 한번 더 힘주어 말했다. 이와 관련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가 김재중의 처벌 가능성을 논의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중대본은 구체적인 처벌 가능성, 처벌 수위 등을 밝히기 보다 구체적인 사건 내용을 정리하고 내부적으로 의견을 조율 중이다. 같은 날 만우절 장난전화를 자제하는 차원에서 코로나19 관련 허위 제보를 자제해달라고 권고했으나, 김재중이 중대본이 아닌 개인 SNS로 밝힌 일인 만큼 사안이 다를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그런가 하면 휘성은 같은 날 공중 화장실에서 수면마취제를 투약한 혐의로 조사받은 게 뒤늦게 알려져 주목받았다. 1일 경찰은 휘성이 전날 오후 8시 30분께 서울시 송파구 소재 한 건물의 공중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비닐봉지와 주사기 여러 개, 액체가 담긴 병을 발견했다.

이어진 마약류 투약 여부 소변 검사 결과는 음성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경찰은 휘성이 사용한 약물이 마약류로 지정되지 않은 수면마취제 종류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휘성을 우선 귀가시킨 뒤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이다. 특히 휘성은 현재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어 더욱 의혹을 사고 있다. 휘성에게 관련 의혹이 처음이 아닌 만큼 그의 행보를 이해하기 어려우며 더욱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거세지고 있다. 

휘성이 발견된 장소가 하필 공중화장실인 점도 거센 의혹을 더했다. 장소가 위생적이지 않은 것은 물론 또 다른 감염의 가능성이 높은 만큼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는 것. 이에 일각에서는 휘성이 현재 이성적인 판단이 힘든 상태인 것은 아닌지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다만 그와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는 별개라는 엄중한 시선도 분명하다.

대중의 시선으로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스타의 행보가 같은 날 연이어 알려진 상황. 쉽게 이해할 수 없는 두 스타의 행보에 팬들은 허탈했다가, 분노했다가, 걱정하기도 했다. 이해할 수 없는 일은 납득할 수 없고 나아가 공감하기도 어렵다. 팬들과 스타 사이의 공감대가 사라진다는 것은 교감할 수 없는 관계인 셈이다.

전 세계가 고통받는 코로나19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이해하기 힘든 표현을 사용한 김재중, 프로포폴 상습 투약으로 조사받는 와중에 소변 검사에서도 발견되지 않는 또 다른 수면마취제를 그것도 공중화장실에서 투약하려다 쓰러진 휘성. 어느 한쪽도 폭넓은 이해를 받기엔 어렵다.

무엇보다 김재중과 휘성 모두 많은 사람들의 사랑과 관심을 받았던 스타들인 터. 보편적이고 합리적인 시각과 멀어진 둘의 행보가 더욱 의아함을 자아내고 있다.  

/ monamie@osen.co.kr

[사진] OSEN DB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