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5.30(Sat)

뉴욕시 아시안 대상 혐오범죄 증가

장은주 기자
장은주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4/03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20/04/02 21:10

3월 7일 이후 11건
시 전체 범죄는 감소

뉴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아시안 대상 혐오범죄가 증가하고 있다.

뉴욕시경(NYPD)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 7일부터 코로나19와 관련해 아시아계 뉴욕시민을 대상으로 한 11건의 혐오범죄가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중 7건의 용의자가 체포됐다.

반면 뉴욕시의 전체 범죄는 코로나19 사태 이후에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3월 마지막주 체포 건수는 2019년 같은 기간에 비해 63% 감소했다.

지역적으로는 뉴욕시 5개 보로 모든 지역에서 아시안 대상 혐오범죄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브롱스에서 버스를 타고가던 51세 아시아계 여성이 3명의 15세 소녀들에게 우산으로 구타당하는 사건이 있었다. 가해자인 소녀들은 현장에서 체포됐다.

한 여성과 그녀의 남자친구가 브루클린 전철에서 다른 남성에 의해서 욕설과 함께 폭행당한 사건도 있었다. 이 사건의 용의자는 아직 잡히지 않았다.

이러한 코로나19와 관련된 아시아계 대상 혐오범죄 급증은 전반적인 혐오범죄 건수는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일어난 현상이다. 올 1월부터 3월 29일까지 보고된 전체 혐오범죄는 9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12건 비해 감소했다.

론 김(민주·40선거구) 뉴욕주하원의원은 “아시아계를 비난하고 희생양으로 삼는 인종주의자들이 있다는 사실에 개탄한다”고 말하고 온라인 키운홀 미팅을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미국 코로나19 최신 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