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5.29(Fri)

'너목보7' 자우림, ‘찐팬’과 감동의 듀엣 무대로 종영..시즌8에서 만나요

[OSEN] 기사입력 2020/04/03 17:25

[OSEN=지민경 기자]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7(이하 ‘너목보7’)’에 출연한 자우림이 남다른 촉으로 음치 색출에 성공, 실력자와 함께 감동적인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어제(3일, 금) 방송에는 대한민국 대표 록밴드 자우림이 초대 스타로 출연해 음치 찾기에 도전했다. 김윤아는 지난 시즌3에 출연해 좋은 성적을 냈던 만큼 이번에도 날카로운 추리력을 발휘하며 미스터리 싱어들의 정체를 꿰뚫어봤다.

먼저 외모만으로 실력자와 음치를 구분해야 하는 1라운드에서 자우림은 ‘포크송 팬이야 혜화동 소년들’을 첫 탈락자로 선택했다. 이들의 정체는 음치지만 수준급 악기 실력을 갖춘 장재욱, 이갑용으로 직접 건반과 기타를 연주하며 눈길을 끌었으나, 연주 실력과는 딴판인 노래 실력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2라운드에서는 ‘목소리 싱크로율 100% 인천 김종국’이 음치로 지목됐다. 그의 정체는 딸에게 추억을 남겨주고 싶어 ‘너목보7’에 출연한 음치 물리 치료사 김재원으로 자유분방한 박자, 속출하는 음 이탈로 폭소를 유발했다. 이로써 자우림은 초반부터 음치 2명을 정확하게 짚어내며 시즌 내 최초 기록을 세웠다.

2라운드의 또 다른 탈락자 ‘장관상 받은 퓨전 국악인’은 국악과 실용 음악을 결합한 새로운 장르를 개척해 활동하고 있는 실력자 서재현으로 밝혀졌다. 그는 한이 어린 듯한 깊은 목소리, 가슴을 파고드는 고음으로 듣는 이들을 순식간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3라운드에서는 ‘액세서리 파는 동대문 폴킴’이 탈락자로 지목됐다. 그의 정체는 폴킴의 음색을 닮은 실력자 김병진으로, 부드러운 외모와 꼭 어울리는 감미로운 목소리, 고음에서도 흔들림 없는 안정적인 가창력을 선보이며 여성 출연자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자우림은 “많은 무대에 서봤지만 지금이 가장 떨린다”며 고심한 끝에 ‘일탈을 꿈꾸는 8년 차 임상병리사’를 최후의 1인으로 선택했다. 자동으로 탈락하게 된 ‘고려대 실력자 의대생’은 실력자 최주훈으로 드러났고, 그는 매력적인 중저음 보이스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무대를 진심으로 즐기는 그의 여유로운 무대 매너는 듣는 이들까지 기분 좋게 만들었다.

자우림은 고품격 밴드 라이브, 김윤아의 대체불가 음색으로 시즌7 마지막 듀엣 무대의 포문을 열었다. 노래를 이어 받은 김온정은 귀에 꽂히는 탄탄한 목소리, 시원시원하고 힘있는 발성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김윤아와 실력자 김온정은 서로 시선을 교환하며 완벽한 호흡을 발휘, 여운이 오래 남는 감동적인 무대를 선사했다. 그는 “노래를 좋아하는 일반인인 저로서 ’너목보’가 제 인생 도전 과제 중 끝판왕 같다. 저 같은 (꿈을 가진) 사람들이 시즌8, 시즌9에도 많이 출연했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프로그램 제작진은 “그 동안 ‘너목보7’에 큰 관심과 사랑을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더욱 다채로운 미스터리 싱어 분들의 노래와 이야기를 들려드릴 수 있는 따뜻한 프로그램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다음 시즌으로 돌아올 ‘너목보8’에도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한편 대반전 음악 추리쇼 Mnet ‘너목보’는 직업과 나이, 노래 실력을 숨긴 미스터리 싱어 그룹에서 몇 가지 단서만으로 실력자와 음치를 가려내는 대반전 음악 추리쇼 프로그램이다. 시즌7 역시 다양한 실력자와 음치들이 매회 반전 있는 무대를 선사하며 감동을 주었고, 미국 지상파 채널 폭스에서 정규 프로그램 제작에 돌입하는 등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mk3244@osen.co.kr

[사진] Mnet

지민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