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20.06.06(Sat)

뉴욕시 ‘록다운’ 후 범죄율 20% 감소

장은주 기자 chang.eunju@koeradailyny.com
장은주 기자 chang.eunju@koer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4/04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20/04/03 20:18

비상사태 선포 이후 급감
경관 대거 병가, 치안 우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뉴욕시 전역에서 범죄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시경(NYPD)에 따르면 3월 12일부터 31일까지 전체 주요 범죄(overall index crime)는 전년 동기 대비 19.9% 감소했다. 반면, 직전인 3월 1일부터 11일까지는 27.7% 증가했다.

이는 뉴욕주·시정부가 코로나19에 대응한 일련의 조치를 실행한 시기와 정확하게 일치한다.

이중 살인은 25%(2019년 16건에서 2020년 12건), 강도는 10%(612건에서 551건), 절도는 37%(2115건에서 1334건) 각각 감소했다.

지난 3월 13일 빌 드블라지오 시장이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3월 22일부터는 주 전역에 전면 재택근무가 시행된 바 있다.

NYPD는 이러한 수치 변화에 대해서 거리에 사람이 줄어들고 사회적 거리를 유지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반면, 가정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가정폭력 사건이 증가할 수 있어 NYPD 측은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코로나19와 관련해 아시안 대상 혐오범죄는 증가하고 있다. 이는 시 전체 혐오범죄가 약 20%(112건에서 90건) 감소한 상황에서 발생한 것이다.

한편, NYPD 내부에서는 인력 부족과 치안 공백 등의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약 1500명의 NYPD 직원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고, 전 직원의 약 6분의 1이 자가격리 또는 병가로 근무를 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미국 코로나19 최신 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