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20.06.01(Mon)

트럼프 "3M 실망···마스크 수출하는 기업 거칠게 보복하겠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4/05 00:2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의료장비를 다른 나라로 수출하는 자국 기업들에 대해 보복하겠다고 경고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4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사람들이 우리 국민에게 필요한 것을 주지 않는다면 매우 거칠게 대하겠다. 보복이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3M에 매우 실망했다"며 "그들은 우리나라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2일 트럼프 대통령이 국방물자생산법(DPA)를 발동해 미국 제조업체에게 마스크 생산 확대·수출 금지를 요구하자 3M 등은 이에 반발했다.

3M은 성명을 내고 "미국에서 생산된 마스크의 수출 중단은 다른 나라들의 보복을 유발할 수 있다"며 "우리가 중요한 공급자 역할을 하는 국가들의 의료진에 대한 마스크 수출 중단은 중요한 인도주의적 함의도 지니고 있다"고 주장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도 3일 기자회견에서 "수천 명의 간호사가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일하기 위해 매일 (캐나다-미국) 국경을 넘는다. 이것은 미국이 의존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의료장비를 포함해 필수적인 상품과 서비스의 무역량을 줄이거나 장애물을 만드는 것은 실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3M이 이번 명령을 받아들이더라도 캐나다는 이와 관련해 미국에 보복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우리는 보복 혹은 징벌적 조처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협력하는 게 양국에 가장 이익이라는 점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캐나다와 미 당국자들이 건설적으로 대화하고 있다며 조만간 트럼프 대통령에게 공급사슬이 훼손되면 양국 모두 피해를 볼 것이라고 직접 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캐나다는 의료용 장갑과 검사 키트를 미국에 수출하고 있으며, N95 마스크 원재료도 캐나다산이라고 강조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