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6.06(Sat)

'퀸덤' 찍고 '지상파 1위'까지…(여자)아이들, '오 마이 갓' 성장세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4/06 02:42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OSEN=장우영 기자] “나는 나를 믿는다. 나 자신을 믿는다는 것만으로도 나는 당당해질 수 있다.” (전소연)

데뷔곡 ‘라타타’부터 ‘한’, ‘세뇨리따’, ‘어-오’, ‘라이온’ 등 (여자)아이들의 노래를 직접 만드는 전소연이 이번에는 “나 자신을 믿는다는 것만으로도 나는 당당해질 수 있다”고 외쳤다. 세 번째 미니앨범 ‘아이 트러스트’로 스스로를 믿고 있는 당당한 (여자)아이들이 지상파 음악 방송 프로그램 1위라는 목표까지 달성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여자)아이들이 9개월 만에 컴백했다. 9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보는 ‘아이 트러스트’(I trust). 데뷔앨범 ‘아이 엠(I am)’, 두 번째 미니앨범 ‘아이 메이드(I made)’에 이어지는 새 앨범이다.

세 번째 미니앨범으로 돌아온 (여자)아이들은 6일 오후 온라인 쇼케이스를 통해 ‘아이 트러스트’ 하이라이트 메들리와 타이틀곡 ‘오 마이 갓(Oh my god)’ 무대,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데뷔 20일 만에 ‘라타타’로 음악 방송 프로그램 1위를 차지하는 등 3년차 아이돌로서는 눈부신 성장을 거듭한 (여자)아이들은 공백기에도 ‘열일’했다. 마마무, AOA, 박봄 등과 출연한 Mnet ‘퀸덤’에서 막내 답지 않은 퍼포먼스와 무대 매너로 자신들을 알린 것.

우기는 “‘퀸덤’으로 우리를 알릴 수 있었다. 생각보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주셔서 감사하다. 그래서 힘들지 않고 행복했다. 더 열심히 하고 싶은 마음이다”고 각오를 다졌다.

새롭게 다진 각오를 가지고 앨범 작업에 매진한 (여자)아이들의 결과물은 ‘아이 트러스트’다. ‘아이 트러스트’는 믿음의 존재를 ‘나’로부터 시작해 ‘나는 나를 믿는다’는 뜻을 담았다. 전소연은 “앨범 제목처럼 ‘나는 나를 믿는다’는 우리들만의 당당함을 담으려 했다”고 밝혔다.

전소연은 “티저 이미지부터 앨범까지 흑과 백으로 나뉘어 있는데, 남들이 나를 악마라고 생각해도 나는 나의 순수한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블랙 앤 화이트 콘셉트를 잡았다”고 덧붙였다.

타이틀곡은 리더 전소연의 자작곡 ‘오 마이 갓’이다. 데뷔곡 ‘라타타’부터 ‘한’, ‘세뇨리따’, ‘어-오’, ‘라이온’을 만든 리더 전소연이 이번에도 앨범 전곡 크레딧에 이름을 올리며 프로듀서로서의 면모를 자랑했다.

전소연은 “하다 보니 그렇게 됐다. 앨범을 만들 때 중요시 하는 게 한 사람의 감정인 앨범을 만들어보고 싶었다. 한 사람의 다양한 감정을 트랙별로 나눠 넣어보고 싶다”며 앞으로도 계속될 프로듀서로서의 전소연의 모습을 기대하게 했다.

‘오 마이 갓’의 포인트는 더 강렬해진 퍼포먼스. 미연은 “곡의 전개마다 과감한 리듬 체인지가 돋보인다”며 “몽환적이고 강렬한 퍼포먼스를 모두 느낄 수 있다. 그동안의 곡들과는 다르다. 블랙, 화이트 버전의 퍼포먼스가 있기에 다 보여드릴 예정이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데뷔 때부터 비범했던 (여자)아이들은 ‘퀸덤’을 통해 한층 더 성장하며 ‘아이 트러스트’로 돌아와 기대를 더 높인다. 이렇듯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여자)아이들의 이번 활동 목표는 공중파 1위다. 전소연은 “항상 즐겁게 음악하고 활동하는 게 가장 큰 목표다. 이번 활동 역시 우리 멤버들끼리 즐겁게 활동했으면 좋겠다”며 “아직 지상파 음악 방송 프로그램에서 1위는 하지 못했는데, 이번에 1위에 올라 그 기쁨을 팬들과 나누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데뷔 3년차, 각종 시상식을 휩쓸고, 발표하는 곡마다 ‘믿고 듣는’ (여자)아이들이 자신을 믿고 당당함을 어필한 ‘오 마이 갓’이 “오 마이 갓”을 외치는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을까. (여자)아이들 자체가 장르인 만큼 기대가 되기에 (여자)아이들의 이번 활동 역시 기대된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