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6.04(Thu)

프랑스, 김현미 장관에 코로나19 관련 교통분야 자문 구해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4/06 03:53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6일 장 바티스트 제바리 프랑스 생태포용전환부 국무장관과 전화통화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기김편미 장관이 장-바티스트 제바리 프랑스 생태포용전환부 국무장관과 전화통화를 통해 양국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오후 프랑스 측 요청으로 약 30분간 이뤄진 통화에서 제바리 장관은 한국의 방역체계를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고 높이 평가하면서 교통 분야에서 코로나19 전파 억제를 위한 한국의 대응 노하우를 공유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 장관은 "한국은 지역 간 이동제한 및 대중교통 전면중단 조처를 하지 않고 있으며 대중교통 이용으로 인한 코로나19 전파사례는 확인된 바 없다"면서 "개방성·투명성의 원칙에 따라,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을 추진하고 있는 정부와 관련 업계의 협조, 그리고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가 코로나19 억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또 "대중교통 분야에선 업계 스스로 교통시설과 차량에 대해 최고 수준의 방역을 하고 있으며 국민도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하고 자발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개인위생을 지키고 있다"고 전했다.

제바리 장관은 우리나라의 드라이브 스루, 정보통신(IT) 기술을 이용한 코로나19 대응에 관심을 나타내며 앞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경험을 토대로 감염병예방법 개정을 통한 조치사항을 마련한 것을 높이 평가했다.

김 장관은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으로 확진자 동선 파악이 기존 1일에서 10분으로 더욱더 빨라졌다"며 “이 시스템이 방역의 최전선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관계자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