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5.29(Fri)

'77억의사랑' 노지훈 "아내 이은혜, 연애 3개월만에 임신..인생의 구원자"(ft.미스터트롯)[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4/06 08:24

[OSEN=김은애 기자] 노지훈이 화려한 입담으로 ‘77억의 사랑’을 빛냈다.

6일 오후 방송된 JTBC ‘77억의 사랑’에선 노지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노지훈은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바. 노지훈은 트로트 도전에 대해 "아시는 무속인 분이 트로트가 유행하기 전에 저한테 1년 정도 권유를 했다"며 "기존 음악에 트로트 장르를 했을 때 저만의 색깔을 보여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지훈은 "'미스터트롯' 후에 많은 분들이 알아봐주신다. 행사비도 10배가 뛰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신동엽은 "라이벌이 있었냐?”고 물었고 노지훈은 "있었다. 임영웅이었다"라고 꼽았다.

노지훈은 임영웅에 대해 "경험이 많은 친구다. 오디션 프로그램에서는 멘탈이 중요한데,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여줬다"라고 치켜세웠다.

또 유인나는 “결승전에서 누구한테 투표했냐"라고 묻자 노지훈은 "안 했다. 제가 떨어진 이후로 방송을 보지 않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노지훈은 ‘손가락하트’를 열창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노지훈은 안젤리나와 ‘오늘 밤에’로 듀엣무대를 펼쳤다.

노지훈과 안젤리나는 뛰어난 가창력으로 단숨에 스튜디오를 압도했다. 노지훈은 “다음에 행사 같이 다니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지훈은 아내 이은혜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노지훈은 “이은혜는 내 인생의 구원자”라며 “첫 만남 자리가 친구의 집들이였는데 그때 김희철 형도 있었다. 이후 7년 동안 친구처럼 지냈다”고 회상했다.

이어 노지훈은 “1년 만에 만났던 어느 날 (아내가) 너무 달라 보이더라. 지금 생각해보면 좋아하는 감정이 있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여기에 노지훈은 “가수 공백기가 길었고, 극단적인 생각이 들 때도 있었다. 그런데 그때 아내가 ‘그동안 힘들었지’라고 하더라. 그 한 마디가 그동안의 힘든 마음을 위로해줬다”고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선 교제 중 임신한 핀란드 여자친구의 사연도 공개됐다. 노지훈은 “우리도 연애 3개월만에 결혼했는데 축복이 미리 있었다. 교제할 때부터 결혼 전제로 만나기로 했었다. 그래서 임신 소식을 듣고 바로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각국의 남녀들은 싱글부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막심은 자신이 태어나자 친부가 버리고 떠났다고 고백했다. 친모가 힘들게 막심을 키웠다고.

이를 들은 노지훈은 “나도 고모, 누나, 삼촌들이 나를 키웠다. 중 2때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그 이후 한달도 되지 않아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충격에 떠나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지훈은 “삼촌네서 2년, 고모네서 1년, 나이차가 있는 누나들과 지냈다. 누나들이 날 위해 희생을 하셨다”고 말했다.

또 노지훈은 서러웠던 경험에 대해 “고등학교 때 사진 찍는 것을 좋아했다. 용돈을 모아 카메라를 샀다. 주변에서 들리기로는 ‘카메라 어디서 났냐. 훔친 것 아니냐’라고 떠올렸다.

이어 노지훈은 “요즘 부모님이 그립다. 손자를 보여드렸으면 좋아하셨을 것 같다”라며 “내가 아빠가 처음이지 않나. 조언을 얻고 싶다. 조언을 받을 곳이 없으니 혼자 울기도 했다”고 토로했다.

끝으로 노지훈은 사연 당사자에게 “남자친구가 여자친구에게 최선을 다했으면 좋겠다. 일단 여자친구의 마음을 잡아야한다”라고 조언을 건넸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77억의 사랑

김은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