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6.01(Mon)

"아베 긴급사태 선언, NPB 개막 6월로 또 연기" 日언론

[OSEN] 기사입력 2020/04/06 16:21

[OSEN=이선호 기자] 일본프로야구가 개막을 6월 이후로 연기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감염사태가 확산되자 긴급사태를 선언한다. 일본언론들은 7일 아베 신조 총리가 도쿄도를 비롯해 오사카, 치바현, 사이타마현, 후쿠오카현 등 전국 주요 도시를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한다고 전했다.   

'스포츠호치'는 아베 정부가 긴급사태를 선언하면 프로야구도 개막을 6월 이후로 연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일본프로야구는 3월 20일 개막일을 4월 10일, 4월 24일로 미룬 바 있다. 올림픽을 취소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지 않자 5월 초순, 5할 하순까지 계속 연기되어 왔다. 그러나 일본의 주요 도시들이 코로나 감염폭발 국면으로 진입하자 긴급사태 선언까지 이르게 됐다. 

긴급사태의 기한은 5월6일까지 한 달이다. 이 기간동안 스포츠 이벤트는 중지된다. 선수들은 집단 훈련이나 연습경기가 어렵다. 이 신문은 선수들의 컨디션 조절과 구단의 개막 준비기간이 약 1개월 정도 필요하다면서 긴급사태가 선언되면 6월 이후로 개막이 늦어진다고 전했다.  

일본야구기구(NPB)는 정규리그(143경기)를 축소할 방침이다. 5월 26일 개막하는 교류전(팀 당 18경기)를 취소한다. 대신 NPB는 은 정규리그 경기를 최대한 열기로 방침을 정했다. 이에따라 포스트시즌인 클라이맥스시리즈를 취소하고 곧바로 일본시리즈만 개최할 것으로 신문은 예상했다.  /sunny@osen.co.kr



 

이선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