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6.06(Sat)

靑, 시진핑 방한연기 보도 부인 "변화 없다···사실 크게 왜곡"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4/06 19:12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방한을 추진 중인 정부가 계획을 하반기로 연기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청와대가 부인했다.

7일 조선일보는 정부소식통을 인용해 정부가 당초 6월 안으로 시 주석의 방한을 추진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사태에 따라 계획을 연기하는 것으로 내부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시 주석의 올해 중 조기방한 추진에 대한 양국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며 "코로나19 상황을 보면서 방한 시기를 지속해서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사실을 크게 왜곡한 보도에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시 주석의 연내 방한은 지난해 12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 이후 논의돼 왔다. 문재인 대통령이 회담에서 시 주석에게 올해 방문을 요청한 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2월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시 주석의 방한과 관련해 상반기 중 예정돼 있다고 언급하면서 급물살을 탔다.

그러나 중국에서 코로나19 발병이 시작된 뒤 한국은 물론 세계 각지가 몸살을 앓고 있어 시 주석의 방한이 원래 계획보다 미뤄질 것이라는 관측도 함께 나오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