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6.04(Thu)

마스크 제작 나선 LA시…비의료용 500만개 먼저

[LA중앙일보] 발행 2020/04/07 경제 1면 기사입력 2020/04/06 19:21

한인 봉제도 생산 신청

에릭 가세티 LA 시장이 5일 USC 한 연구실에서 3D 프린터를 이용해 N95 마스크와 같은 기능을 가진 마스크 제작 과정을 살펴보고 있다. [LA시장실]

에릭 가세티 LA 시장이 5일 USC 한 연구실에서 3D 프린터를 이용해 N95 마스크와 같은 기능을 가진 마스크 제작 과정을 살펴보고 있다. [LA시장실]

LA시가 패션의류업계와 손잡고 마스크를 비롯한 코로나19 보호 장비 생산에 나섰다. 이에 한인 봉제업계도 마스크 생산업체 등록을 신청하는 등 발 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LA시는 지난 3월 27일 에릭 가세티 시장 이름으로 ‘L.A. Protects’라는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가세티 시장은 보도자료에서 “현시점에서 우리의 최우선 임무는 생명을 구하는 것”이라면서 “우리 제조업 분야는 그 어느 곳과도 견줄 수 없는 능력이 있으며 이들을 통해 위기상황을 극복하는 데 도움을 받으려 한다”고 말했다.

LA시는 우선 비의료용 마스크 500만 개를 생산할 계획이다.

미주한인봉제협회 측은 일부 회원사가 생산업체로 신청했으나 아직 확정된 회사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신청 사이트 주소는 https://laprotects.org/이다.

한편 일부 봉제업체는 직원 1~2명을 두고 비공식적으로 마스크를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봉제업계는 비필수 업종이지만 자금 사정이 어렵고 개인적 친분 등으로 생산을 요청하는 상황이어서 위험을 무릅쓰는 업체가 있다고 봉제업계 관계자들은 전했다.

관련기사 미국 코로나19 최신 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